향수/산엣 색시 들녘 사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산엣 새는 산으로,
들녁 새는 들로.
산엣 색시 잡으러
산에 가세.

작은 재를 넘어 서서,
큰 봉엘 올라 서서,

(호-이)
(호-이)

산엣 색시 날래기가
표범 같다.

치달려 달어나는
산엣 색시,
활을 쏘아 잡았읍나?

아아니다,
들녘 사내 잡은 손은
차마 못 놓더라.

산엣 색시,
들녘 쌀을 먹였더니

산엣 말을 잊었음네.

들녘 마당에
밤이 들어,
활 활 타오르는 화투불 너머로
너머다 보며-

들녘 사내 선웃음 소리
산엣 색시
얼골 와락 붉었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