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슬픈 인상화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수박냄새 품어 오는
첫여름의 저녁 때...

먼 해안 쪽
길옆 나무에 늘어 슨
전등. 전등.
헤엄쳐 나온 듯이 깜박어리고 빛나노나.

침울하게 울려 오는
축항의 기적소리... 기적소리...
이국정조로 퍼덕이는
세관의 깃발. 깃발.

세멘트 깐 인도측으로 사폿사폿 옮기는
하이얀 양장의 점경!

그는 흘러가는 실심한 풍경이여니...
부질없이 오량쥬 껍질 씹는 시름...

아아, 애시리,황
그대는 상해로 가는 구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