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시계를 죽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밤에 벽시계는 불길한 탁목조 !
나의 뇌수를 미신바늘처럼 쫏다.

일어나 쫑알거리는 (시간)을 비특어 죽이다.
잔인한 손아귀에 감기는 가녈핀 모가지여 !

오늘은 열시간 일하였노라.
피로한 이지는 그대로 치차를 돌리다.

나의 생활을 일절 분노를 잊었노라.
유리안에 설레는 검은 곰 인양 하품하다.

꿈과 같은 이야기는 꿈에도 아니 하랸다.
필요하다면 눈물도 제조할뿐 !

어쨌던 정각에 꼭 수면하는 것이
고상한 무표정이오 한 취미로 하노라 !

명일 ! (일자가 아니어도 좋은 영원하 횬례 !)
소리없이 옮겨가는 나의 백금 체펠린의 유유한 야간
항로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