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예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모오닝 코오트에 예장을 갖추고 대만물상에 들어간 한 장년신사가 있었다 구만물 위에서 알로 나려뛰었다 웃저고리는 나려가다가 중간 솔가지에 걸리여 벗겨진 채 와이샤쓰 바람에 넥타이가 다칠새라 납족이 엎드렸다 한겨울 내-흰 손바닥 같은 눈이 나려와 덮어 주곤 주곤 하였다 장년이 생각하기를 (숨도 아이에 쉬지 않어야 춥지 않으리라)고 주검다운 의식을 갇추어 삼동 내-부복하였다 눈도 희기가 겹겹이 예장같이 봄이 짙어서 사라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