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옥류동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골에 하늘이
따로 트이고,

폭포 소리 하잔히
봄우뢰를 울다.

날가지 겹겹이
모란꽃잎 포기이는 듯.

자위 돌아 사폿 질듯
위태로이 솟은 봉오리들.

골이 속 속 접히어 들어
이내가 새포롬 서그러거리는 숫도림.

꽃가루 묻힌 양 날러 올라
나래 떠는 해.

보랏빛 햇살이
폭지어 빛겨 걸치이매,

기슭에 약초들의
소란한 호흡 !

들새도 날러들지 않고
신비가 한꺼 저자 선 한낮

물도 젖여지지 않어
흰돌 우에 따로 구르고,

닥어 스미는 향기에
길초마다 옷깃이 매워라.

귀또리도
흠식한 양

옴짓
아니 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