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조약돌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약돌 도글 도글...
그는 나의 혼의 조각 이러뇨.

앓는 피에로의 설움과
첫길에 고달픈
천제비의 푸념겨운 지줄댐과,
꾀집어 자즉 붉어 오르는
피에 맺혀,
비 날리는 이국 거리를
탄식하며 헤매노나.

조약돌 도글 도글...
그는 나의 혼의 조각 이러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