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촉불과 손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요히 그싯는 손씨로
방안 하나 차는 불빛 !

별안간 꽃다발에 안긴 듯이
올빼미처럼 일어나 큰눈을 뜨다.

*

그대의 붉은 손이
바위틈에 물을 따오다,
산양의 젖을 옮기다,
간소한 채소를 기르다,
오묘한 가지에
장미가 피듯이
그대 손에 초밤불이 낳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