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카페, 프란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옮겨다 심은 종려나무 밑에
빛두루 슨 장명등,
카페, 프란스에 가자.

이놈은 루바쉬카
또 한놈은 보헤미안 넥타이
뻣적 마른 놈이 앞장을 섰다.

밤비는 뱀눈처럼 가는데
페이브멘트에 흐느끼는 불빛
카페, 프란스에 가자.

이 놈의 머리는 빗두른 능금
또 한놈의 심장은 벌레 먹은 장미
제비처럼 젖은 놈이 뛰어 간다.

*

(옹 패롵 서방 ! 꿋 이브닝!)

(꾿 이브닝!)(이 친구는 어떠하시오!)

울금향 아가씨는 이밤에도
경사 커-틴 밑에서 조시는 구료!
나는 자작의 아들도 아모것도 아니란다.
남달리 손이 희어서 슬프구나!

나는 나라도 집도 없단다
대리석 테이블에 닿는 내 뺌이 슬프구나!

오오, 이국종 강아지야
내 발을 빨어다오.
내 발을 빨어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