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풍랑몽2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람은 이렇게 몹시도 부옵는데
저달 영원의 등화 !
꺼질 법도 아니하옵거니,
엊저녁 풍랑 우에 님 실려 보내고
아닌 밤중 무서운 꿈에 소스라쳐 깨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