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홍역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석탄 속에서 피여 나오는
태고연히 아름다운 불을 둘러
12월 밤이 고요히 물러 앉다.

유리도 빛나지 않고
창창도 깊이 나리운 대로-
문에 열쇠가 끼인 대로-

눈보라는 꿀벌떼 처럼
닝닝거리고 설레는데,

어느 마을에서는 홍역이 척촉처럼 난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