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열 전 대한민국 대통령비서실장 대국민 사과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대통령비서실장 허태열입니다.

박근혜 대통령께서 취임 후 처음으로 4박 6일간 미국을 방문하셨습니다.

이번 방미를 통해 크게 한·미동맹 강화 및 대북문제 공조라는 안보적인 측면과 한·미 양국 간 경제협력 증진 등 경제 실리적 측면에서 큰 성과가 있었습니다.

특히 미 상원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일 한·미 상호방위조약 체결 60주년을 기념하고 박근혜 대통령 당선 및 방미를 축하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였습니다.

동맹 60주년을 맞이하는 한·미 두 나라는 이번 정상회담과 상하원 합동 연설로 더 공고해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협력기반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이 모두가 국민 여러분의 한결같은 성원 덕분으로 매우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와 같은 방미 성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순방 기간 중에 청와대 소속 직원의 민망하고도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습니다.

이 일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께서 심히 마음 상하신 점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만큼 무조건 잘못된 일로서 너무나 송구하고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그리고 피해자 본인과 가족 친지들 그리고 해외 동포들에게도 이 자리를 빌려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번 일은 법을 떠나서 상식적으로 용납될 수 없는 매우 부끄러운 일입니다.

대통령 해외순방이라는 막중한 공무를 수행 중인 공직자로서는 더더욱 처신에 신중에 신중을 기했어야 함에도 그렇지 못했습니다.

거듭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미 당사자에 대한 즉각적인 경질이 있었습니다마는 추후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숨기지도, 감싸지도 지체하지도 않겠습니다.

홍보수석은 귀국 당일 저에게 소속 직원의 불미한 일로 모든 책임을 지고 저에게 사의를 표명한 바 있습니다.

이 문제에 있어서는 저를 포함해서 그 누구도 책임질 일이 있다면 결코 피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청와대 직원 모두는 거듭 남다른 각오로 더욱 심기일전할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비서실 공직자가 다시 한 번 복무기강을 확실히 세우는 귀중한 계기로 삼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거듭 깊이 고개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1]

  1. [1]

이 저작물은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이나 공개적으로 법정, 국회, 지방의회에서 행한 진술이므로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24조에 의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일한 저작자의 연설이나 진술을 편집하여 이용하는 경우에는 해당 조항이 적용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