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러가는 물이라 맘이 물이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흘러가는 물이라 맘이 물이면
옛날에 곱던 그대 나를 향하여
구엽은 그 잘못을 이르러느냐.
모두 다 지어 묻은 나의 지금은
그대를 불신만 전 다 잊었노라.
당연히 이미 잊고 바렸을러라.
그러나 그 당시에 나는 얼마나
앉았다 일어섰다 설워 울었노,
그 연갑(年甲)의 젊은이 길에 어려도
뜬 눈으로 새벽을 잠에 달려도
남들은 좋은 운수 가끔 볼 때도
얼없이 오다 가다 멈칫 섰어도.
자애의 차부 없는 복도 빌며
덧있는 삶이라 쓴 세상이라
슬퍼도 하였지만 맘이 물이라
저절로 차츰 잊고 말았었노라.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