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광운대학교 졸업생 시국 선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국기문란을 단죄하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함께 나서겠습니다.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국민 여러분.
지금 우리 사회에는 온갖 부정의가 판을 치고 있고, 수많은 사람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온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습니다.

대통령 직속 국가정보기관인 국정원은 노골적으로 정치공작과 선거개입을 진행했습니다. 국정원의 정치개입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음에도 국정원은 위법을 저질렀습니다. 또한 이에 대한 수사를 맡은 경찰은 사실을 은폐, 축소하였음이 드러났습니다.
또한 검찰은 중범죄를 저지른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증거를 은폐, 축소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게 불구속기소라는 면죄부를 주었으며, 법무부장관은 검찰수사에 압력을 가했습니다.

국가기관이 총동원되어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파괴, 민주주의를 짓밟고 있습니다.

더구나 지난 대선 박근혜 대선캠프의 종합상황실장인 권영세가 국정원과 손을 잡고 '비상한 상황이 오면 NLL대화록을 공개하겠다' 고 말한 내용의 물증이 폭로되고, 박근혜 대선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김무성도 NLL대화록을 미리 입수했다고 말한 것도 밝혀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심각한 국기문란 사태가 절정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대선시기 국정원의 선거개입에 대해 '대선개입 댓글은 없다' 며 허위사실을 유포해놓고 이제와서는 '잘모르는 일', '도움받은 적 없다' 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사태가 이렇게 되자 사건의 물타기를 위해 국정원은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하며 노골적 정치개입으로 위법행위를 하고 있습니다. 대통령 직속 기구인 국정원이 대통령의 지시없이 위법행위를 했을까요? 새누리당도 국정원 행동이 나오기가 무섭게 정치공세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청와대와 국정원, 새누리당이 심각한 범죄를 저지르며 민주주의를 짓밟고 있습니다.

여야가 국정원 문제에 대해 국정조사를 합의했다 하지만 국면 회피용 국정조사 합의 정도로 넘어갈 상황이 아닙니다.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싸워왔던 광운대 무역/통상학과 동문 졸업생들은 이번 사태를 좌시할수만은 없습니다.

민주주의를 짓밟은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고 국민주권을 지켜내야 합니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은 사태해결의 첫걸음입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뒤흔든 중범죄자입니다.
이미 범죄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즉각 구속시키고 관련자들은 전부 처벌해야 합니다.

또한 우리는 사건의 당사자로서 박근혜대통령의 책임있는 사과와 입장표명을 요구합니다.

불의와 민주주의 훼손에 분연히 일어선 청년학생들의 용기에 종교,시민단체,교수님들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우리 광운 무역/통상학과 졸업생들도 청년학생들의 저항과 시국선언에 전면적인 지지와 연대의 의사를 밝히며 국기문란을 단죄하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대열에 동참을 선언합니다.

광운대 무역/통상학과 졸업생 모임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이나 공개적으로 법정, 국회, 지방의회에서 행한 진술이므로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24조에 의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일한 저작자의 연설이나 진술을 편집하여 이용하는 경우에는 해당 조항이 적용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