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숙명여자대학교 총학생회 시국 선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에 대한

숙명여대 총학생회의 입장

국정원의 선거개입은 민주주의의 훼손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국정원의 선거개입이 검찰수사로 드러났지만 국정원과 이를 관리, 감독해야 할 청와대는 묵묵부답이다. 국가의 안보를 위해 비밀 임무를 수행하는 기관이 국정원이다. 그러나 국정원의 임무는 선거개입이었고, 임무의 대상은 우리국민이었다. 이로인해 대한민국 사회가 연일 들끓고 있다. 가장 공정해야 할 국가기관이 국민을 상대로 공작을 펼치고, 국가의 안정이 아닌 혼란을 야기한 것이다.

국가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투표와 선거는 모든 국민에게 주어지는 권리이자 민주주의의 꽃이라 했다.

그러나 이 민주주의의 기본전제를 국가기관이 나서서 훼손하였다. 선거개입, 여론조작을 통해 국민들의 눈을 가리고 귀를 막았다. 특정후보의 승리를 목적으로 국민들의 알권리를 무시하였다. 이러한 도를 넘은 선거개입은 국민이 스스로의 대표를 뽑는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를 무너뜨렸다. 심지어 대학생들을 넘어 사회적으로 지지받던 반값등록금 촛불 여론 또한 차단되기 위해 이를 특정정치세력의 선동으로 폄훼하는 작업도 마다하지 않았다.

역사의 거대한 수레바퀴는 멈추지 않는다.

국민들을 억압하고 힘으로 누르려 할 때 국민들은 국가폭력에 맞서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분연히 떨치고 일어났다. 국민들의 목소리에 정치공세를 하고 색깔을 입힌다하여도 국민들의 힘으로 지켜온 민주주의는 무너지지 않는다. 우리 모두는 민주주의를 갈망하며, 많은 사람들의 희생으로 이루어낸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한다. 우리는 특정후보를 비호할 목적으로 여론을 왜곡하고 국가의 혼란을 일으킨 국정원의 선거개입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숙명여대 총학생회는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숙명인들의 힘을 모아 이 사태에 대해 엄중히 그리고 단호히 대처해나가고자 한다. 우리는 깨어있는 지성으로, 행동하는 젊음으로 민주주의와 국가의 미래를 지켜나갈 것이다. 치자(治者)는 백성을 하늘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국민들의 뜻을 하늘의 뜻으로 여겨라. 우리 국민들은 풍전등화와 같은 국가의 초라한 운명을 지켜만 보지는 않을 것이다.

정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국정원 선거개입 관련 국정조사 및 철저한 진상규명!
-경찰수사 축소, 은폐관련자 및 책임자처벌!
-정부차원의 책임 있는 대책수립!
-국민들이 주인되는 완전한 민주주의 실현!


2013년 6월 20일
전진숙명 45대 총학생회 새날
문과대학 학생회, 법과대학 학생회, 동아리 연합회, 미술대학 학생회,

미디어학부 학회 시네톡, 중앙동아리 자본주의연구회, 중앙동아리 쿰, 중앙동아리 SFA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이나 공개적으로 법정, 국회, 지방의회에서 행한 진술이므로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24조에 의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일한 저작자의 연설이나 진술을 편집하여 이용하는 경우에는 해당 조항이 적용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