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청주대학교 교수 시국 선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이 군사정권 시대의 유습을 떨쳐버리지 못 하고 각종 선거에 개입해 온 사실이 검찰 수사를 통해 드러났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선거는 국민이 투표를 통해 주권을 행사하는 것으로서 그 누구도 이를 방해해서는 안 된다. 그럼에도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은 공권력을 남용해 특정 당파의 이해관계를 대변하고 선전함으로써 민의를 왜곡시키려고 했다. 이는 국민의 주권을 침해하는 행위로서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용서받을 수 없는 만행이다. 또한 수사팀 검사가 운동권 출신이니 하면서 국정원의 이러한 행위를 감싸고도는 현 집권 세력의 부도덕한 언행은 실로 가소로운 일이다.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하는가? 더구나 이번 사태로 위기에 몰린 국정원이 참여 정부 시절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기습적으로 공개한 일은 국민의 관심을 다른 데로 돌리고 분노를 희석시키려고 하는 실로 비열한 작태라고 아니 할 수 없다.
이렇듯 국정원이 국익을 팽개치고 특정 당파의 사익을 위해 봉사하려고 한다면 이는 군사독재체제로 복귀를 획책하는 쿠데타 시도라고 밖에 달리 규정할 수 없다. 이에 우리 청주대학교 민교협은 국정원의 이러한 국기문란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박근혜 대통령은 사과하고 국정원장을 즉각 해임하라.
2. 국회는 국정원 개혁을 위한 입법에 만전을 기하라. 시민여러분, 함께 하여 주십시오.


2013.6.26

청주대학교 민교협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이나 공개적으로 법정, 국회, 지방의회에서 행한 진술이므로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24조에 의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일한 저작자의 연설이나 진술을 편집하여 이용하는 경우에는 해당 조항이 적용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