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한국민주청년단체협의회 시국 선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국민주청년단체협의회 전국동지회 긴급성명

8,90년대 나라의 민주주의와 통일을 위해 청춘을 바쳐 전국 경향각지에서 투쟁해온 우리는 각자 삶의 현장에서 미약하나마 사회발전과 역사의 전진을 믿으며 묵묵히 살아왔다.
하지만 지난 18대 대선에서 국가정보원과 경찰청이 건국 이래 최대의 부정선거를 저질렀다는 소식에 우리는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국가기관이 국민적 축제인 선거에 개입해 숭고한 주권을 찬탈하고도 모자라 거짓을 일삼고, 심지어 민족의 운명이 걸린 문서를 왜곡하고 허위로 공개해 국제적 나라망신을 야기하는 사태에 이르렀다.
최근 언론에 공개된 바에 따르면 새누리당 대선본부장이었던 김무성은 대선이 새누리당에 불리하게 전개되자 일반인의 신분으로는 도저히 접근할 수 없는 남북정상회담 문건을 불법으로 입수해 공개하고, 권영세 상황실장은 ‘대선에서 이기면 이것을 깔 것’이라고 공공연히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로 미루어 이명박근혜가 ‘부정공작선거를 자행해 재집권 하려는 계획’아래 이루어 졌다는 강한 의구심을 갖는 것이다. 이명박과 박근혜는 정권연장에 합의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해 이명박 측에서는 국정원과 경찰을 동원해 부정을 저지르고, 박근혜는 김무성과 권영세 등을 앞세워 기획과 공작으로 정상회담 문건을 불법으로 공개하는 등 선거를 혼탁하게 해 결국 국민의 신성한 주권을 강탈했다는 것이다.
이에 우리는 부정선거 책임자들을 전원 엄중 처벌할 것을 촉구한다. 선거를 통해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자 했으나 이제 선거는 무용지물이 됐다. 선거를 한들 무슨 소용 있겠는가? 더욱 교묘하게 선거부정을 저질러 민의를 왜곡할 것이 불 보듯 뻔하다. 국정원과 경찰의 선거개입을 막지 못한다면 이제 정치군인들이나 출세에 눈 먼 공무원들의 선거개입과 정치개입도 막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이제 다시 저항의 길로 나간다. 무엇보다 후퇴하는 민주주의를 보고만 있을 수 없다. 우리의 요구를 다음과 같이 밝힌다.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 까지 전국적으로 저항의 행동을 할 것임을 천명한다.

우리의 요구
-. 부정선거 책임자 이명박을 구속 처벌하라!
-. 부정선거 집행책임 원세훈, 김용판을 즉각 구속하라!
-. 국정원, 경찰의 부정선거 책임자를 구속. 처벌하라!
-. 정상회담 불법공개 부정선거 기획책임 김무성을 구속하라!
-. 부정선거 기획주범 권영세를 파면하라!
-. 부정선거 공동책임 박근혜는 책임져라!

2013년 7월 10일

겨레의 희망! 민중의 벗! 한국민주청년단체협의회 전국동지회 회원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이나 공개적으로 법정, 국회, 지방의회에서 행한 진술이므로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24조에 의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일한 저작자의 연설이나 진술을 편집하여 이용하는 경우에는 해당 조항이 적용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