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다61243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호적재편재등 [대법원 1996.3.22, 선고, 94다61243, 판결] 【판시사항】 [1] 당사자표시 변경의 허용 범위 [2] 종회의 대표자 개인을 그 종회 자체로 변경하는 당사자표시 정정을 허용한 원심판결을 파기한 사례 【판결요지】 [1] 당사자는 소장에 기재된 표시 및 청구의 내용과 원인 사실을 종합하여 확정하여야 하는 것이며, 당사자표시 변경은 당사자로 표시된 자의 동일성이 인정되는 범위 내에서 그 표시만을 변경하는 경우에 한하여 허용된다. [2] 종회의 대표자로서 소송을 제기한 자가 그 종회 자체로 당사자표시 변경신청을 한 경우, 그 소의 원고는 자연인인 대표자 개인이고 그와 종회 사이에 동일성이 인정된다고 할 수 없어 그 당사자표시 정정신청은 허용될 수 없다는 이유로, 이를 허용한 원심판결을 파기한 사례. 【참조조문】

[1]

민사소송법 제47조 ,

제234조의2

[2]

민사소송법 제47조 ,

제234조의2 【참조판례】

[1][2]

대법원 1986. 9. 23. 선고 85누953 판결(공1986, 2966),


대법원 1995. 12. 5. 선고 95누1484 판결(공1996상, 260) /[2]

대법원 1991. 8. 27. 선고 91다19654 판결(공1991, 2436)

【전문】 【원고,상고인】 해주오씨통사랑공파종회 【피고,피상고인】 오복근 외 1인 【원심판결】 서울고법 1994. 10. 28. 선고 94나18616 판결 【주문】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한다.

【이유】 직권으로 판단한다. 당사자는 소장에 기재된 표시 및 청구의 내용과 원인 사실을 종합하여 확정하여야 하는 것이며, 당사자표시 변경은 당사자로 표시된 자의 동일성이 인정되는 범위 내에서 그 표시만을 변경하는 경우에 한하여 허용되는 것이다( 대법원 1986. 9. 23. 선고 85누953 판결, 1995. 12. 5. 선고 95누1484 판결 등 참조). 기록에 의하면, 이 사건 소장 중 원고의 표시란에 '오만근, 용인군 용인읍 김량장리 77-21'이라고 기재되어 있고, 소장의 끝부분에 '위 원고 오만근'이라고 표시하면서 오만근의 인장을 날인하고 있으며, 청구원인에도 '원고는 해주오씨통사랑공파종중 대표자로서···'라고 표시하고 있는데, 위 오만근이 1994. 1. 14. 원고의 표시를 해주오씨통사랑공파종회로 정정한다는 신청을 하자, 제1심에서는 위 당사자표시 정정신청을 받아들여 이 사건 소의 원고를 위 종회로 보고 이 사건 소는 제소할 법률상의 권리보호의 이익이 없다는 이유로 소를 각하하는 판결을 하였고, 이에 대하여 위 종회가 항소를 제기하자 원심도 이 사건 소의 원고를 위 종회로 보고 위 종회가 원심에서 교환적으로 변경한 주위적 청구와 예비적 청구를 모두 확인의 이익이 없다는 이유로 각하하는 판결을 하였음이 명백하다. 그렇다면 이 사건 소의 원고는 자연인인 오만근이라고 할 것이고, 위 오만근과 해주오씨통사랑공파종회 사이에 동일성이 인정된다고 할 수 없으므로 원고 오만근을 원고 해주오씨통사랑공파종회로 정정하는 당사자표시 정정신청은 허용될 수 없다고 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심은 위 오만근의 당사자표시 정정신청을 받아들인 제1심 판결을 그대로 유지하였으니 원심판결에는 당사자표시 정정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있다고 할 것이고, 원심판결은 이 점에서 파기를 면할 수 없다고 할 것이다. 그러므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원심법원에 환송하기로 관여 법관의 의견이 일치되어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신성택(재판장) 천경송 안용득(주심) 지창권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7조에 따라 비보호저작물로 배포됩니다. 누구든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다음과 같은 저작물이 있습니다.

  1. 헌법·법률·조약·명령·조례 및 규칙
  2.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고시·공고·훈령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것
  3. 법원의 판결·결정·명령 및 심판이나 행정심판절차 그 밖에 이와 유사한 절차에 의한 의결·결정 등
  4.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작성한 것으로서 제1호 내지 제3호에 규정된 것의 편집물 또는 번역물
  5. 사실의 전달에 불과한 시사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