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사절요/《고려사절요》범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一。今編次,務取綱要,事有關於治亂興亡,可監戒者,悉參錄之,餘則旣正史在,略之。 一。稱宗稱陛下太子之類,雖涉僭踰,仍舊直書,以存其實,朝會祭祀,常事而有故則書,親祭則書,遊幸寺院及受菩薩戒設道場,時君常事,書不勝煩,每王書初見,有事則書,飯僧數至千百,虛費鉅萬者必書,上國之使,往來雖頻必書,尊中夏也,災異之驗於事者,雖小必書,謹天譴也,遊田宴樂,雖數必書,戒逸豫也,大臣封拜罷免,賢士出處始終,悉書之,章疏之行於時,切於事者,亦悉書之,以備攷焉。 一。辛禑,依王莽例,不紀年,止書甲子,以正僭竊之罪。 一。資治通鑑紀年,以後來者爲定,今據此,恭讓元年十月以前,雖辛昌在位,便以恭讓元年爲紀。

1. 이제 편차(編次)함에 있어 대강과 요점만 취하기로 하여, 치란(治亂)ㆍ흥망(興亡)에 관계되어 거울삼아 경계가 될 만한 사적은 모두 기록하였고, 그 나머지는 이미 정사(正史 고려사)가 있으므로 이를 생략하였다. 2. 종(宗)이나, 폐하(陛下), 태자(太子)라고 일컬은 것 등은 비록 참람한 데 속하나, 옛날 그대로 바로 써서 그 실상을 보존하였다. 조회(朝會)ㆍ제사(祭祀)는 보통 있는 일이므로, 사고(事故)가 있었거나 임금이 몸소 제사지낸 것만을 썼다. 사원(寺院)에 거둥한 것과 보살계(菩薩戒)를 받은 것, 도량(道場)을 설치한 것은 그때 임금들이 보통으로 하는 일이어서 이루 다 쓸 수 없으므로, 각 왕마다 처음 행하였거나 일이 있으면 썼다. 불공(佛供)을 드린 것은 중의 수효가 천백 명에 이르고, 막대한 비용을 허비한 경우는 반드시 썼다. 상국(上國)의 사신은 왕래가 비록 잦았으나 반드시 썼으니 중국을 높인 때문이요, 사건으로 드러난 재난이나 이변은 비록 작은 일이라도 반드시 썼으니 하늘의 견책(譴責)을 삼가함이요, 사냥을 나가거나 잔치를 벌인 일은 비록 횟수가 잦아도 반드시 썼으니 일락(逸樂)을 경계함이다. 대신(大臣)의 임명ㆍ파면과 현사(賢士)의 시종(始終)은 다 쓰고, 상소(上疏) 중 세상에 시행되었거나 일에 절실한 상소는 또한 다 써서 상고하는 데 필요하게 하였다. 3. 신우(辛禑)는 왕망(王莽)의 예(例)에 의거하여 연(年)을 쓰지 않고 갑자(甲子)만 써서 참람히 왕위를 점거한 죄를 바루었다. 4. 《자치통감(資治通鑑)》의 기년(紀年)에는 뒤에 왕위에 오른 바른 임금을 위주로 하였으므로, 이제 이에 의거하여 공양왕(恭讓王) 원년(元年) 10월 이전에는 비록 신창(辛昌)이 왕위에 있었지마는 공양왕 원년을 기년(紀年)으로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