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국도 노선 지정령 (제24834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속국도 노선 지정령
대통령령 제24834호
시행: 2013.11.5, 일부개정: 2013.11.5


조문[편집]

고속국도법제3조에 따라 고속국도의 노선을 별표와 같이 지정한다. <개정 2008.1.3>

부칙[편집]

  • 부칙 <대통령령 제17228호, 2001.5.24>
①(시행일) 이 영은 공포후 3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한다.
②(도로표지에 관한 경과조치) 종전의 규정에 의한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설치된 도로표지는 이 영에 의한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바꾸어 설치할 때까지 이를 사용할 수 있다.
  • 부칙 <대통령령 제17794호, 2002.12.5>
①(시행일)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②(도로표지에 관한 경과조치) 종전의 규정에 의한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설치된 도로표지는 이 영에 의한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바꾸어 설치할 때까지 이를 사용할 수 있다.
  • 부칙 <대통령령 제18579호, 2004.11.3>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 부칙 <대통령령 제20526호, 2008.1.3>
제1조 (시행일)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제2조 (도로표지에 관한 경과조치) 이 영 시행 당시 종전의 규정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설치된 도로표지는 이 영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바꾸어 설치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 부칙 <대통령령 제21123호, 2008.11.17>
제1조(시행일)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제2조(도로표지에 관한 경과조치) 이 영 시행 당시 종전의 규정에 따라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설치된 도로표지는 이 영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바꾸어 설치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 부칙 <대통령령 제21896호, 2009.12.21>
제1조(시행일)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제2조(경과조치) 이 영 시행 당시 종전의 규정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설치된 도로표지는 이 영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바꾸어 설치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 부칙 <대통령령 제22537호, 2010.12.20>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 부칙 <대통령령 제24267호, 2012.12.27>
제1조(시행일)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제2조(도로표지에 관한 경과조치) 이 영 시행 당시 종전의 규정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설치된 도로표지는 이 영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바꾸어 설치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 부칙 <대통령령 제24834호, 2013.11.5>
제1조(시행일) 이 영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
제2조(도로표지에 관한 경과조치) 이 영 시행 당시 종전의 규정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설치된 도로표지는 이 영에 따른 노선번호 및 노선명으로 바꾸어 설치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별표/서식[편집]

  • [별표] 고속국도의 노선
이 글을 보려면 오른쪽 ‘펼치기’ 버튼 클릭

20131105 00001 P1.gif
20131105 00002 P1.gif
20131105 00003 P1.gif
20131105 00004 P1.gif
20131105 00005 P1.gif
20131105 00006 P1.gif
20131105 00007 P1.gif
20131105 00008 P1.gif
20131105 00009 P1.gif
20131105 00010 P1.gif
20131105 00011 P1.gif
20131105 00012 P1.gif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7조에 따라 비보호저작물로 배포됩니다. 누구든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다음과 같은 저작물이 있습니다.

  1. 헌법·법률·조약·명령·조례 및 규칙
  2.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고시·공고·훈령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것
  3. 법원의 판결·결정·명령 및 심판이나 행정심판절차 그 밖에 이와 유사한 절차에 의한 의결·결정 등
  4.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작성한 것으로서 제1호 내지 제3호에 규정된 것의 편집물 또는 번역물
  5. 사실의 전달에 불과한 시사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