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운석 장면 부통령 영결식 이효상 국회의장 조사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 장면 박사의 영결식장에서 우리는 국민 여러분과 함께 깊은 애도의 뜻을 금할 길 없습니다.

박사께서 갑자기 서거하셨다는 부음을 듣고 우리는 말할 수 없는 놀라움과 슬픔에 잠겼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생사 화복이 결국은 신의 섭리에 따른 것이라 우리는 어찌할 도리가 없는 것입니다. 지난날 이 나라를 위하여 끼치신 공헌이 많고도 많지만, 그 중에도 1948년 12월 유엔으로 하여금 우리 정부를 승인케 하신 일과 1950년 6월 한국 동란 때에 미국으로 하여금 유엔군을 즉각 동원케 하신 일은 역사에 길이 빛날 큰 공적인 줄 압니다.

고 선생은 제4대 부통령과 제2 공화국 국무 총리로서 난국을 극복하시는 데 얼마나 노심 초사하셨나이까. 선생의 온후하신 인격과 철저하신 신앙을 우리는 또한 존경하여 왔던 것입니다.

이제 이 나라의 할 일이 태산같이 많은 이때에 선생을 잃은 우리들은 비통하기가 짝이 없습니다.

주여, 영령에게 당신의 평화를 주소서. 그는 그리스도의 용맹한 군사였으매 당신은 그의 영혼을 불쌍히 여기소서. 그는 오로지 당신을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고, 나라를 사랑하였을 뿐이었습니다. 당신의 성자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메고 일생을 경건하게 살았나이다. 노력을 통하여, 정치를 통하여, 외교를 통하여 그는 당신의 뜻을 받들고자 하였나이다.

이제 그의 영혼이 당신의 품에 안겨 있음을 우리는 믿나이다. 그의 전달에 의하여 당신은 그가 사랑하는 조국과 유가족들에게 더 많은 사랑을 보내 주소서.

오늘 여기 모인 장례 위원회의 모든 고문들과 간부들과 유족들과 내외 귀빈 여러분과 많은 시민 학생들과 모든 국민들이 선생의 영령앞에서 진심으로 영복을 비는 것을 당신은 인자로이 받아들여 주소서.

그리고 오늘 이 국민장이 우리들 슬픔 속에서라도 끝까지 원만하게 이루어지도록 보살펴 주소서.


1966년 6월 12일

고(故) 운석 장면 박사 국민장의위원회 위원장 국회의장 이효상

출처[편집]

장면, 《한알의 밀이 죽지 않고는》(가톨릭출판사, 1999 증보판) 542~543페이지

이 저작물은 저작권이 알려지지 않은 선언이나 성명, 연설, 또는 공개 편지로 퍼블릭 도메인이라고 가정합니다.

저작물에 저작권이 존재한다면 저작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틀은 저작물의 정확한 저작물을 찾는 노력이 있은 다음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의

저작물이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적용을 받고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 등이라면 {{정치적 연설}}을 이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