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자사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웅희야! 너는 갔구나.
엄마가 뉜지 아빠가 뉜지
너는 모르고 어디로 갔구나.

불쌍한 어미를 가졌기 때문에
가난한 아비를 두었기 때문에
오자마자 네가 갔구나.

달보다 잘 났던 우리 웅희야
부처님보다도 착하던 웅희야
너를 언제나 안아나 줄꼬.

그러께 팔월에 네가 간 뒤
그 해 시월에 내가 갇히어
네 어미 간장을 태웠더니라.

지나간 오월에 너를 업고서
네 어미가 정신도 못차린 첫 칠날
네 아비는 또다시 갇히었더니라.

그런 뒤 오온 한 해도 못 되어
갖은 꿈 온갖 힘 다 쓰려던
이 아비를 바리고 너는 갔구나.

불쌍한 속에서 네가 태어나
불쌍한 한숨에 휩쌔고 말 것
어미 아비 두 가슴에 못이 박힌다.

말 못하던 너일망장 잘 웃기 따에
장차는 어려움없이 잘 지내다가
사내답게 한평생을 마칠 줄 알았지.

귀여운 네 발에 흙도 못 묻혀
몹쓸 이런 변이 우리에게 온 것
아, 마른 하늘 벼락에다 어이 견주라.

너를 위해 얽던 꿈 어디 쓰고
네게만 쏟던 사랑 어디 줄꼬.
웅희야, 제발 다시 숨쉬어 다오.

하루 해를 네 곁에서 못 지내 본 것
한 가지도 속시원히 못해 준 것
감옥방 판자벽이 얼마나 울었던지

웅희야! 너는 갔구나
웃지도 울지도 꼼짝도 않고.

불쌍한 선물로 설움을 끼고[1]
가난한 선물로 몹쓸 병 안고
오자마자 네가 갔구나.

하늘보다 더 미덥던 우리 웅희야
이 세상엔 하나밖에 없던 웅희야
너를 언제나 안아나 줄고 ――

주석[편집]

  1. 뒤의 2연은 후에 추가된 것으로 보인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