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언어I·한국문학·논술/작문과 문법/새로운 논술 작성법/논술이란 무엇인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논술의 뜻[편집]

論述-

논술한다는 것은, 자기의 주장이나 의견을 논리적으로 서술한다는 뜻이다. 요즘 대학에서 치러지고 있는 논술 고사의 문제는 그 내용이 범교과목적이며, 탈교과목적이다. 그리고 논술 고사에서는 수험생들의 비판력·창의력·표현력 등 고차적인 사고 능력을 측정할 것을 대원칙으로 삼고 있다. 다시 말해, 독서와 사색을 통해 형성된 비판력·논리력·사고력을 체계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을 측정·평가하는 시험이 논술인 것이다.

논술 고사에서는 사고의 내용이 측정 대상이 아니라 사고의 과정이 주된 측정 대상이므로, 수험생이 지닌 세계관과 가치관은 평가의 대상이 아니다.

논술 고사에서는 수험생의 사고 능력을 측정하기 위해 단일 제목만을 제시하고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도록 하는 초보적인 문제는 대체로 배제되는 경향이 있다. 즉, 일정한 자료를 제시하고 그 자료를 바탕으로 이해력과 비판력을 동원하여 답안을 제시하는 자료제시형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자료를 제시하는 유형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일반적인 자료나 논설의 일부를 제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타당한 결론을 이끌어 내게 하는 유형이다. 또 다른 하나는 자료를 해석하고 일정한 조건에 맞추어 자신의 견해를 논술하도록 하는데, 이 경우 제시된 조건을 벗어나서는 안 된다.

대학 입시에서 논술 과목이 채택된 지 벌써 몇 년이 지났다. 하지만 논술 고사를 실시하는 대학마다 논술 고사의 출제 수준과 범위가 천차만별이다.

다른 시험과는 달리 논술 고사의 특징은 어떤 대학에서 어떤 문제가 출제될지 모른다는 데 있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논술 고사가 수능 시험과 마찬가지로 사고력과 상상력을 측정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이다.

논술의 핵심은 근거 있는 주장을 내세우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말해서 자신의 주장을 제시하고 그 주장에 대한 근거를 댈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주장과 근거의 관계가 논리이다. 이렇게 볼 때 논술은 논리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고, 그래서 모든 학문 활동의 기초라고 할 만하다.

논술을 글쓰기의 범주에서 보면 분명히 작문의 일종이다. 그러나 작문이 곧 논술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왜냐 하면 논술은 감상을 적거나 사실을 단순히 기술하는 글쓰기와는 분명히 구별되는 논리적인 글쓰기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논술은 글쓰기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논리성에 초점을 맞춘다.

하지만 논리적 사고 능력은 논술의 필요 조건일 뿐이다. 다시 말해 논리는 논술의 형식이다. 따라서 논리적 형식에 담길 내용이 있어야 한다. 풍부하고 참신하면서 독창적인 내용을 담기 위해서는 논술의 주제가 될 만한 것들에 관한 배경 지식을 쌓아야 한다. 그리고 이러한 배경 지식을 바탕으로 독창적인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상상력을 갖추어야 한다.

상상력은 단순히 환상적인 생각이 아니다. 상상력은 일상 생활 속에서 부딪히는 여러 가지 문제를 헤쳐 나가는 힘이다. 상상력이 풍부할수록 다양한 해결책을 고안해 내고, 또 가장 적절한 해결책을 찾아낸다. 논술이란 주어진 과제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선택하여 나름대로 올바른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기 때문에, 풍부한 상상력은 논술에 있어서 반드시 필요한 힘이다.

상상력은 일차적으로 우리의 직접 경험에서 나온다. 그러나 우리의 직접 경험은 극히 제한적이다. 그래서 간접 경험이 필요하다. 간접 경험은 풍부한 독서를 통해 이루어진다. 따라서 논술 교육은 주의력 있는 직접 경험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독서를 통해 다양하고 풍부한 간접 경험을 쌓을 수 있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