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예술·스포츠·취미/스포츠/투 기/펜 싱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펜싱의 개요[편집]

fencing-槪要

펜싱은 18세기 중엽에 유럽을 중심으로 발전된 투기로서 스포츠라기보다는 예술에 가까울 만큼 아름다운 무술이다.

펜싱은 검의 종류에 따라 플뢰레, 에페, 사브르 등으로 분류되며, 여성 종목은 플뢰레뿐이다.

펜싱의 역사[편집]

fencing-歷史

유럽의 에스파냐에서 개발된 펜싱은 이탈리아·프랑스로 건너가 크게 번성하였다. 처음에는 아무런 보호 기구도 없이 칼만 가지고 다투다가 1750년경 마스크를 쓰고 칼 끝에는 단추를 달아 각종 사고를 방지하면서 차츰 스포츠로서 자리잡기 시작하였다. 1896년 제1회 근대 올림픽에 남자 플뢰레 개인전과 사브르 개인전이 정식 종목으로 실시되었으며, 1900년 에페 개인전이 추가되고, 1960년에 이르자 전 종목이 갖추어지게 되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1959년 대한펜싱연맹이 창설되었고, 1964년 제18회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하였다. 1978년 이래 아시아경기대회에서는 각 대회 때마다 메달을 획득하였으며,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는 플뢰레에서 김영호가 금메달을 획득하였다.

펜싱의 경기 시설과 용구[편집]

競技施設-用具

피스트[편집]

경기를 실시하는 대로서 높이 12cm-15cm, 폭 2.5m, 길이 16m이다.

[편집]

경기 종목에 따라 규격이 다르다.

마스크[편집]

머리, 얼굴 보호용으로서 견고한 철망으로 만들어져 있다.

글러브[편집]

검을 쥐는 손에 끼는 장갑.

유니폼[편집]

무명이나 캔버스 따위의 감으로 만든 것을 착용한다.

프로텍터[편집]

사고를 방지할 목적으로 플뢰레의 경우 여자는 금속판이나 간단한 물질로 만든 프로텍터를, 에페에서는 두꺼운 캔버스를 두 겹 이상으로 겹친 하의를 착용한다.

펜싱의 경기 방법 및 규칙[편집]

競技方法-規則

경기 용어는 프랑스어로 통일되어 있고, 전기 심판기를 사용할 경우 주심만이 판정할 수 있다.

피스트의 끝에서 1m 뒤에 후방 경계선이 그어져 있는데 선수가 후퇴하다가 이 선을 넘으면 경고를 받는다.

플뢰레[편집]

수비 위주로서 가장 기본적인 시합 방식. 남자는 5번 시합에 경기 시간 6분, 여자는 4번 시합에 경기 시간 5분이다. 찌르기 전문의 경기로, 옷깃의 선에서 사타구니 밑까지 모든 부분의 전면만을 공격할 수 있다. 등은 허리뼈 윗부분만이며, 팔다리·허리뼈를 제외한 부분을 찌르면 된다. 상대방이 공격하는 동안 수비를 하지 않고 마주 공격을 할 경우에는 설사 성공했다 해도 득점이 되지 않는다.

에페[편집]

역시 찌르기만 하는 종목으로 전신의 어느 부위를 찌르든 무방하다. 5번 시합에 경기 시간은 6분이다.

사브르[편집]

5번 시합에 경기 시간 6분으로 찌르기와 베기가 병용인 무기를 사용한다. 다리를 제외한 모든 신체 부위를 공격할 수 있는데 찌르는 것보다 베는 것이 목적이다.

심판[편집]

플뢰레와 에페에서는 주심과 부심이 각각 1명씩이며, 사브르에서는 시각에 의하여 판정되므로 주심 1명, 부심 4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펜싱 용어[편집]



펜싱 용어


가르드

     garde    순간적으로 공격 또는 방어로 옮길 수 있는 펜싱의 기본 자세.

리포스트

     riposte    아타크를 젖히고 난 선수의 반격 동작.

므쥐르

     mesure    찌르기 동작으로 상대에 칼끝이 이르는 가장 긴 거리.

아타크

     attaque    팔을 뻗어 칼끝으로 상대의 유효면을 위협하는 최초의 공격 동작.

콩트르 아타크

     contre attaque    상대가 공격을 마치기 전에 역습하는 공격 동작.

콩트르 리포스트

     contre riposte     상대의 반격(되찌르기)을 일단 칼로 막아내며 역으로 찌르는 공격 동작.

탕 데스크림

     temps d'escrime    한 가지 동작에 걸리는 시간.

프레파라시옹 다타크

     preparations d'attaque    공격을 쉽게 하기 위한 준비 동작.

프리즈 드 페르

     prise de fer    상대의 칼을 잡는 동작.

플레슈

     fleche    갑자기

상대의 유효면으로 뛰어들어 찌르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