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기왓장 내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기왓장 내외


비오는날 저녁에 기왓장내외
잃어버린 외아들 생각나선지
꼬부라진 잔등을 어루만지며
쭈룩쭈룩 구슬피 울음웁니다.

대궐지붕 위에서 기왓장내외
아름답든 옛날이 그리워선지
주름잡힌 얼굴을 어루만지며

물끄럼히 하늘만 쳐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