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침실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마돈나」 지금은 밤도, 모든 목거지에, 다니로라 疲困하여 돌아겨려는도다,
아, 너도, 먼동이 트기 전으로, 水蜜桃의 네 가슴에, 이슬이 맺도록 달려 오너라.

「마돈나」 오려무나, 네 집에서 눈으로 遺傳하던 眞珠는, 다 두고 몸만 오너라,
빨리 가자, 우리는 밝음이 오면, 어딘지도 모르게 숨는 두 별이어라.

「마돈나」 구석지고도 어둔 마음의 거리에서, 나는 두려워 떨며 기다리노라,
아, 어느덧 첫닭이 울고-뭇 개가 짖도다, 나의 아씨여, 너도 듣느냐.

「마돈나」 지난 밤이 새도록, 내 손수 닦아둔 寢室로 가자, 寢室로 !
낡은 달은 빠지려는데, 내 귀가 듣는 발자욱-오, 너의 것이냐?

「마돈나」 짧은 심지를 더우잡고, 눈물도 없이 하소연하는 내 맘의 燭불을 봐라,
羊털 같은 바람결에도 窒息이 되어, 얄푸른 연기로 꺼지려는도다.

「마돈나」 오너라 가자, 앞산 그르매가, 도깨비처럼, 발도 없이 이곳 가까이 오도다,
아, 행여나, 누가 볼는지-가슴이 뛰누나, 나의 아씨여, 너를 부른다.

「마돈나」 날이 새련다, 빨리 오려무나, 寺院의 쇠북이, 우리를 비웃기 전에
네 손이 내 목을 안아라, 우리도 이 밤과 같이, 오랜 나라로 가고 말자.

「마돈나」 뉘우침과 두려움의 외나무다리 건너 있는 내 寢室 열 이도 없느니 !
아, 바람이 불도다, 그와 같이 가볍게 오려무나, 나의 아씨여, 네가 오느냐?

「마돈나」 가엾어라, 나는 미치고 말았는가, 없는 소리를 내 귀가 들음은,
내 몸에 피란 피-가슴의 샘이, 말라버린 듯, 마음과 목이 타려는도다.

「마돈나」 언젠들 안 갈 수 있으랴, 갈테면, 우리가 가자, 끄을려 가지 말고 !

너는 내 말을 믿는 「마돈나」-내 寢室이 復活의 洞窟임을 네야 알련만……

「마돈나」 밤이 주는 꿈, 우리가 얽는 꿈, 사람이 안고 궁그는 목숨의 꿈이 다르지 않으니,

아, 어린애 가슴처럼 歲月 모르는 나의 寢室로 가자, 아름답고 오랜 거기로.

「마돈나」 별들의 웃음도 흐려지려 하고, 어둔 밤 물결도 잦아지려는도다,
아, 안개가 사라지기 전으로, 네가 와야지, 나의 아씨여, 너를 부른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