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 (김동환)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연사는 대농(大農)이요
싸움은 대첩(大捷)엔데
이때에 부르시니
더욱 황송하옵네다.

자라긴 좁은 초가집 구들장 위이나
인제, 표범같이 뛰어 뵙지요.
배우긴 소학독본이오나
인제, 산(山)달같이 일편단심 걸어 뵙지요.

2

5월 담장에
월계꽃 피듯
인제, 우리 자녀
송이송이 피오리다.

누가 감히 낮추어보랴
님이 쓰실 이 소중한 몸을,
누가 감히 범하려들랴
님이 부르실 이 거룩한 자녀들.

앞으로! 어서 앞으로!
우리 2천 7백만, 님의 앞으로!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5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