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침묵/어느것이 참이냐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엷은 紗의 帳幕이 작은 바람에 휘둘려서 處女의 꿈을 휩싸듯이 자취도 없는 당신의 사랑은 나의 靑春을 휘감습니다
발딱거리는 어린 피는 고요하고 맑은 天國의 音樂에 춤을 추고 헐떡이는 작은 靈은 소리없이 떨어지는 天花의 그늘에 잠이 듭니다

가는 봄비가 드린 버들에 둘려서 푸른 연기가 되듯이 끝도 없는 당신의 情실이 나의 잠을 얼급니다
바람을 따라가려는 짧은 꿈은 이불 안에서 몸부림치고 강건너 사람을 부르는 바쁜 잠꼬대는 목 안에서 그네를 뜁니다
비낀 달빛이 이슬에 젖은 꽃수풀을 싸라기처럼 부시듯이 당신의 떠난 恨은 드는 칼이 되어서 나의 애를 토막토막 끊어 놓았습니다

문밖의 시내물은 물결을 보태려고 나의 눈물을 받으면서 흐르지 않습니다
봄동산의 미친 바람은 꽃 떨어뜨리는 힘을 더하려고 나의 한숨을 기다리고 섯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