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침묵/잠꼬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랑이라는 것은 다 무엇이냐 진정한 사람에게는 눈물도 없고 웃음도 없는 것이다
사랑의 뒤웅박을 발길로 차서 깨뜨려버리고 눈물과 웃음을 티끌 속에 合葬을 하여라
理智와 感情을 두드려 깨처서 가루를 만들어버려라
그리고 虛無의 絶頂에 올너가서 어지럽게 춤추고 미치게 노래하여라
그리고 愛人과 惡魔를 똑같이 술을 먹여라
그리고 天癡가 되던지 미치광이가 되던지 산송장이 되던지 하여버려라

그래 너는 죽어도 사랑이라는 것은 버릴 수가 없단 말이냐
그렇거든 사랑의 꽁문이에 도롱태를 달아라
그래서 네 멋대로 끌고 돌아다니다가 쉬고 싶거든 쉬고 자고 싶거든 자고 살고 싶거든 살고 죽고 싶거든 죽어라
사랑의 발바닥에 말목을 쳐놓고 붙들고 서서 엉엉 우는 것은 우스운 일이다
이 세상에는 이마빡에다 「님」이라고 새기고 다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戀愛는 絶對自由요 貞操는 流動이요 結婚式場은 林間이다」
나는 잠결에 큰 소리로 이렇게 부르짖었다

아아 惑星 같이 빛나는 님의 微笑는 黑闇의 光線에서 채 사라지지 아니하였습니다
잠의 나라에서 몸부림치던 사랑의 눈물은 어느덧 베개를 적셨습니다
容恕하셔요 님이여 아무리 잠이 지은 허물이라도 님이 罰을 주신다면 그 罰을 잠을 주기는 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