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침묵/해당화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당신은 해당화 피기 전에 오신다고 하였습니다 봄은 벌써 늦었습니다
봄이 오기 전에는 어서 오기를 바랐더니 봄이 오고 보니 너무 일찍 왔나 두려합니다

철모르는 아해들은 뒷동산에 해당화가 피였다고 다투어 말하기로 듣고도 못 들은 체하였더니
야속한 봄바람은 나는 꽃을 불어서 경대 위에 놓습니다 그려
시름없이 꽃을 주워서 입술에 대고 「너는 언제 피였니」하고 물었습니다
꽃은 말도 없이 나의 눈물에 비쳐서 둘도 되고 셋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