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학 설립취지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재단법인(財團法人) 단국대학(檀國大學)은 우리 민족(民族)의 역사적(歷史的) 요구(要求)와 인류(人類)의 세계적(世界的) 요망(要望)에 대응(對應)하기 위하여 오천년(五千年) 유구(悠久)한 문화(文化)를 여기에 재흥(再興)하고 만인공영(萬人共榮)의 진리(眞理)를 부흥(復興)하고 혈맥(血脈)에 흘러온 전통적(傳統的) 우수성(優秀性)을 민족적(民族的)으로 회복(回復)하여 우리와 세계인류(世界人類)의 영원(永遠)한 자주적(自主的) 독립(獨立)과 발전번영(發展繁榮)을 기도(期圖)하는 홍익인간(弘益人間)의 건국정신(建國精神)을 여기에 광복(光復)하는 선도자(先導者)와 창조자적(創造者的) 역할(役割)을 메고 나갈 문화사관(文化士官)을 양성(養成)하여 조선(朝鮮)과 세계(世界)의 부흥(復興)을 위(爲)하여 동원(動員)되는 전선(全鮮)에 배속(配屬)시키는 사업(事業)의 원천지(源泉地)가 되겠다는 자부(自負)와 자긍(自矜)에서 만리붕정(萬里鵬程)에 오르는 때다.

정의(正義)는 이기고 진리(眞理)는 길이 빛날 것이다. 새 세계(世界)의 전개展開)가 그 무대(舞臺)의 중심(中心)을 동방(東方)으로 전존(轉奠)하고 있으니 아득한 그 옛날 사해(四海)를 비치던 그 등대(燈臺)에 이제 봉화(烽火)는 높이 들렸다. 의(義)를 모르고 예(禮)를 상실(喪失)한 얕은 지식(知識)의 무리들의 지배(支配)와 말발굽 아래서 억눌리어 그 천부(天賦)의 낙토(樂土)를 잃고, 그 문화(文化)를 짓밟히고 자유(自由)와 행복(幸福)을 상실(喪失) 당(當)한 채 유리전전(流離轉輾)하는 암흑(暗黑)의 천지(天地)가 몇 세기(世紀)를 되풀이하였는가. 우리는 하늘이 주신 인권(人權)과 그 천연(天然)의 자유(自由)를 확립(確立)하고 만인(萬人)이 갈길을 개척(開拓)하여 자기(自己)로부터 세계(世界)가 한집으로의 낙원(樂園)을 건설(建設)하는 데 우리는 한 개의 횃불이 되고 진리(眞理)의 전당(殿堂)이 되고 인류(人類)의 지표(指標)로의 사명(使命)을 스스로 수행(遂行)하려는 것이다.

진동대륙(秦東大陸)에 아침이 열리니 이름하여 배달(≒단국(檀國)·배달나라·배달겨레·배달민족)이라 한다. 대륙(大陸)과 대양(大洋)에 터전한 지리적(地理的) 부(富)와 맥맥(脈脈)히 흐르는 피의 겨레 삼천만(三千萬)의 뭉치가 자기(自己)로부터 비롯하는 세계부흥(世界復興)의 성업(聖業)에 진군(進軍)될 것이다. 이 시대창조(時代創造)의 행진곡(行進曲)에 그 연주(演奏)의 지휘봉(指揮棒)은 들렸다. 우리는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동지(同志)들과 힘을 아울러 우리와 우리의 후배(後輩)들의 길이 그 진리(眞理)를 찾고 일을 배우고 글을 닦아 진(眞)과 선(善)과 미(美)의 참된 일군이 여기에서 나고 여기에서 비롯하기를 기(期)하여 한 개의 글집을 세우는 것이다.

檀國大學 財團 設立日 : 1947. 11. 1.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작권이 알려지지 않은 선언이나 성명, 연설, 또는 공개 편지로 퍼블릭 도메인이라고 가정합니다.

저작물에 저작권이 존재한다면 저작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틀은 저작물의 정확한 저작물을 찾는 노력이 있은 다음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의

저작물이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적용을 받고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 등이라면 {{정치적 연설}}을 이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