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락당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紫玉山 名勝地에 獨樂堂이 瀟灑홈을 들런디 오래로ᄃᆡ
이몸이 武夫로서 海邊事ᅟᅵ 孔棘거ᄂᆞᆯ
一片丹心에 奮義를 못내ᄒᆞ야
金鎗鐵馬로 餘暇업시 奔走터가
中心景仰이 白首에 더옥 깁허
竹杖芒鞋로 오날사 ᄎᆞ자오니
峰巒은 秀麗ᄒᆞ야 武夷山이 되여잇고
流水ᄂᆞᆫ 盤面ᄒᆞ야 後伊川이 되엿ᄂᆞ다
이러ᄒᆞᆫ 名區에 임ᄌᆡ 어이 업도ᄯᅥᆫ고
一千年 新羅와 五百載 高麗에
賢人君子들이 만히도 지ᄂᆡᆫ마ᄂᆞᆫ
天慳地秘ᄒᆞ야 我先生셔 기치도다
物各有主ᅟᅵ어든 ᄃᆞ토리 이실소냐
靑蘿를 헤혀드러 獨樂堂을 여러ᄂᆡ니
幽閑景致ᄂᆞᆫ 견홀ᄃᆡ 뇌애 업ᄂᆡ
千竿脩竹은 碧溪조차 둘너잇고
萬卷書冊은 四壁의 사혀시니
顔曾이 在左ᄒᆞ고 游夏ᄂᆞᆫ 在右ᄒᆞᄂ ᄃᆞᆺ
尙友千古ᄒᆞ며 吟詠을 일을 삼아
閒中靜裏예 潛思自得ᄒᆞ야 혼자 즐겨 ᄒᆞ시덧다
獨樂이 일홈 稱情ᄒᆞᆫ줄 긔 뉘 알리
司馬溫公 獨樂園이 아무려 조타 ᄒᆞᆫᄃᆞᆯ
其間眞樂이야 이 獨樂애 더로손가
尋眞을 못ᄂᆡᄒᆞ야 養眞菴의 노라드러
臨風靜看ᄒᆞ니 ᄂᆡ ᄯᅳᆺ도 瑩然ᄒᆞ다
退溪先生 手筆이 眞得인 줄 알리로다
觀魚臺 ᄂᆞ려오니 ᄭᆞᆯ온덧ᄒᆞᆫ 盤石의 扙屨痕이 보이ᄂᆞᆫ 닷
手栽長松은 녯빗ᄎᆞᆯ ᄯᅴ여시니
依然物色이 긔 더옥 반가올샤
神淸氣爽ᄒᆞ야 芝蘭室에 든덧ᄒᆞ다
多少 古跡을 보며 문득 ᄉᆡᆼ각ᄒᆞ니
層巖絶壁은 雲母屛이 졀로되야
龍眠妙手로 그린 덧 시버러잇고
百尺澄潭애 天光雲影이 얼희여 ᄌᆞᆷ겨시니
光風霽月이 부ᄂᆞᆫ ᄃᆞᆺ 바ᄉᆡᄂᆞᆫ ᄃᆞᆺ
鳶飛魚躍을 말업슨 벗을 삼아
沉潛翫素ᄒᆞ야 聖賢事業ᄒᆞ시덧다
淸溪를 빗기건너 釣磯도 宛然ᄒᆞᆯ샤
문노라 白鷗들아 녜 닐을 아ᄂᆞ산다
嚴子陵이 어ᄂᆡ ᄒᆡ예 漢室로 가단말고
苔深磯上애 暮烟만 ᄌᆞᆷ겨셔라
春眠을 ᄉᆡ로 입고 詠歸臺애 올라오니
麗景은 古今업서 淸興이 졀로하니
風乎詠而歸를 오ᄂᆞᆯ 다시 본 ᄃᆞᆺ ᄒᆞ다
臺下蓮塘의 細雨삼ᄭᆞᆫ 지ᄂᆡ가니
碧玉ᄀᆞᆺᄒᆞᆫ 너분 닙헤 흐ᄎᆡᄂᆞ니 明珠로다
이러ᄒᆞᆫ 淸景을 보암즉도 ᄒᆞ다마ᄂᆞᆫ
濂溪가신 後에 몃몃ᄒᆡ를 디ᄂᆡᆫ게오
依舊淸香이 다ᄆᆞᆫ 혼자 남아고야
紫烟이 빗긴 아래 瀑布를 멀리보니
丹崖노푼 긋ᄒᆡ 긴ᄂᆡ히 걸녀ᄂᆞᆫ 듯
香爐峰 긔어ᄃᆡ오 廬山이 예롯던가
澄心臺 구어보니 鄙吝텃 胸襟이 새로온 ᄃᆞᆺ ᄒᆞ다마ᄂᆞᆫ
寂寞空臺예 외로이 안자시니
風淸鏡面의 山影만 잠겨잇고
綠樹陰中에 왼 갓ᄉᆡ 슬피운다
徘徊思憶ᄒᆞ며 眞跡을 다 차ᄌᆞ니
濯纓臺 淵泉은 古今업시 말다마ᄂᆞᆫ
末路紅塵에 사ᄅᆞᆷ마다 紛競저든
이리조ᄒᆞᆫ 淸潭애 濯纓ᄒᆞᆯ 줄 긔 뉘 알리
獅子巖 노피올라 道德山을 바라보니
玉蘊含輝ᄂᆞᆫ 어제론덧ᄒᆞ다마ᄂᆞᆫ
鳳去山空ᄒᆞ니 杜鵑만나죄운다
桃花洞 ᄂᆞ린 물리 不舎晝夜ᄒᆞ야
落花조차 흘러오니 天台山가 武陵인가 이ᄯᅡ히어ᄃᆡᆫ게오
仙蹤이 아득ᄒᆞ니 아모 ᄃᆡᆫ 줄 모ᄅᆞ로다
仁者도 아닌 몸이 므ᄉᆞᆷ 理를 알리마ᄂᆞᆫ
樂山忘歸ᄒᆞ야 竒巖을 다시비겨
川原遠近에 景致를 살펴보니
萬紫千紅은 비단빗치 되여잇고
衆卉群芳은 谷風에 ᄂᆞᆯ려오고
山寺鍾聲은 구ᄅᆞᆷ밧긔 들리ᄂᆞ다
이러ᄒᆞᆫ 形勝을 范希文의 文筆인들 다 서ᄂᆡ기 쉬울넌가
滿眼風景이 客興을 도오ᄂᆞᆫ ᄃᆞᆺ
任意逍遙ᄒᆞ며 짐즉더듸 도라오니
擧目西岑의 夕陽이 거의로다
獨樂堂 고쳐올나 左右를 살펴보니
先生風彩을 친히 만나 뵈ᄋᆞᆸᄂᆞᆫ ᄃᆞᆺ
羹墻의 儼然ᄒᆞ야 俯仰歎息ᄒᆞ며
當時 ᄒᆞ시던 닐 다시곰 思想ᄒᆞ니
明牎靜几예 世慮을 이즈시고
聖賢書의 着意ᄒᆞ야 功效를 일워ᄂᆡ여
繼徃開来ᄒᆞ야 吾道를 발키기니
吾東方樂只君子ᄂᆞᆫ ᄆᆞᆫ인가 너기로라
ᄒᆞ믈며 孝悌를 本을 삼고 忠誠을 벰허ᄂᆡ여
聖朝의 나아들러 稷契의 몸이 되야
唐虞盛時흫 일윌가 바라더가
時運이 不幸ᄒᆞ야 忠賢을 遠斥ᄒᆞ니
듯ᄂᆞ니 보ᄂᆞ니 深山窮谷앤들 뉘 아니 悲感ᄒᆞ리
七年長沙ᄋᆡ 不見天日ᄒᆞ고
閉門深省ᄒᆞ샤 道德만 닷그시니
邪不勝正이라 公論이 졀로이러
尊崇道德을 사람마다 ᄒᆞᆯ 줄 아라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