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거미 질 때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해 진뒤라 門[문] 지치고 빗장을 굳게 질러
뉘 와 불러도 여지마자 하였더니

닫기었던 어린 마음 틈같이 벌드니만
지킨듯 그의 생각 어느결 와락 밀어

가뭇없던 모습 숨결같이 가차우매
즐거운 괴로움 온몸에 숨이 인다.

식은 재 되붓듯이 잊힌 시름 다시 깨니
몸 굳이 고달퍼도 마음만은 갈피 몰라

나비 쫓안 밝은 데요 벌레 따란 어둔
데며
달에 홀린 바닷가요 소리에 끌린 골짝
이나

허튼말 뉘 믿으리 죽은 새 나래 친단……
不死鳥[불사조] 본 제 없어 幻影[환영] 고이 묻으리라.

―「文章[문장]」, 1939. 9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5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