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단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떼―○, 떼―○……
새벽공기를 지르고 종소리 은은히 들려오네.
아― 내 저山속으로 들어가련지 오래엿건만.

2.

마음아.
인제는 웃지도말어라, 울지도말어라.

3.

오늘은 꽃꺾으러 뒷산으로 가드니
가련한 자여, 너도 모르게 한줌의 샛(芒)대를 꺾어왓고나

4.

저녁하눌을 날아가는 기러기떼여.
울며 멀―리어디론지 날아가는 기러기 떼여.

5.

그어느날인가 海邊에서본 景致 멀―리 水平線에 사라지는
배(船) 한척.

6.

갈바람을 원망하면서 가을들에 헤메는
나무잎과도 같이 내
밝는날부터는 그어디든지 헤메고싶소.

7.

내죽은 무덤앞에 碑를세워주겟다고
친구여 거기엔 이러케나 써주오.
이世上을 울도웃도못하고 걸어간사람이라―고.

(一九三四年 가을)

출처[편집]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