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을 바치리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황은지극(皇恩至極)하옵시니
피로써 나라를 지키라고 말씀하옵신 지 얼마 안되어 이제 또 정치력으로 황철(皇澈)을 익찬(翼贊)하여 받들라고 하옵신다. 조선의 아들들이 총을 들고 전선에서 싸우는 것과 같이 충성스런 경륜을 안고 의정단상(議政壇上)에 나서리.
병역이 엄숙한 의무이며 존귀한 황민(皇民)의 특권이었듯이 국정 참여는 공민(公民)의 특권인 동시에 극히 엄숙한 의무이니라.
황국은 앞서 삼천만의 폐하의 고굉을 더하였음과 같이 황국은 이제 또 삼천만의 보필(輔弼)의 신(臣)을 더하였다.
일억일체(一億一體)로 황국을 지키사 일억일체로 황모(皇謨)를 익찬하자. 이제 피(彼)와 차(此)가 없다. 오직 하나니라.

자, 조선의 동포들아
우리들이 있음으로써 더 큰 싸움을 이기게 하자.
우리들이 있음으로써 대아시아 건설을 완수시키자.
이러므로써 비로소 큰 은혜에 보답하여 받듦이 되리라.

아아, 조선의 동포들아,
우리 모든 물건을 바치자
우리 모든 땀을 바치자
우리 모든 피를 바치자
우리 충성에 불타는 머릿속을, 심장을, 바치자.
동포야 우리들, 무엇을 아끼랴
내 생명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하지 말지어다.
내 생명 그것조차 바쳐올리자
우리 임금님께, 우리 임금님께.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