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대통령 선거 불출마 선언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갑자기 요청한 기자회견에 대해서 여러분, 많이 참석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저는 지난 1월 12일 귀국한 이후 여러 지방 도시들을 방문하여 다양한 계층의 국민들을 만나고 민심을 들을 기회를 가졌습니다.

또한 종교, 사회, 학계 및 정치 분야의 여러 지도자들을 두루 만나 그 분들의 얘기도 들었습니다.

그동안 제가 만난 모든 분들은 우리나라가 정치, 안보, 경제, 사회의 모든면에 있어서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오랫동안 잘못된 정치로 인해서 쌓여온 적폐가 더 이상은 외면하거나 방치해 둘 수 없다는 절박한 심경들을 토로했습니다.

여기에 최근 최순실사태와 대통령 탄핵소추로 인한 국가리더십의 위기가 겹쳤습니다.

특히 이러한 민생과 안보, 경제 위기, 난국 앞에서 정치지도자는 국민들이 믿고 맡긴 의무를 저버린 채 목전의 좁은 이해관계에만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에 많은분들이 개탄과 좌절감을 표명했습니다.

제가 10년간 나라밖에서 지내면서 느껴왔던 우려가 피부로 와닿은 시간이었습니다.

전세계를 돌면서 성공한 나라와 실패하는 나라를 보고 그들의 지도자를 본 저로써는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는데 미력이나마 몸을 던지겠다는 일념에서 정치에 투신할 것을 심각히 고려해왔습니다.

그리하여 갈갈이 찢어진 국론을 모아 국민대통합 이루고 협치와 분권의 정치 문화를 이루려는 포부를 말씀드린 것이었습니다.

이것이 제 몸과 마음을 바친 지난 3주간의 짧은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 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오히려 저 개인과 가족, 그리고 제가 10년을 봉직했던 유엔의 명예에 큰 상처만 남기게 됨으로써 결국은 국민들에게 큰 누를 끼치게 되었습니다.

또한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하고 편협한 이기주의적 태도도 지극히 실망스러웠고, 결국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이런 상황에 비추어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저도 이러한 결정을 한 저 자신에게 혹독한 질책을 하고 싶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 제가 이러한 결정을 하게된 심경에 대해 국민여러분께서 너그러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결정으로 그동안 저를 열렬히 지지해주신 많은 국민여러분과 그간 제게 따뜻한 조언을 해주신 분들, 그리고 저를 도와 가까에서 함께 일해온 많은 분들을 실망시켜 드리게 된 점에 대해서는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습니다.

그러나 제가 이루고자 했던 꿈과 비전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우리가 안고있는 문제들을 해결하는데에 있어서 나 아니면 안된다는 유아독존식의 태도도 버려야합니다.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를 우리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서는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묵묵히 해나가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저도 10년간에 걸친 유엔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과 국제적 자산을 바탕으로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떤 방법으로든지 헌신하겠습니다.

국민여러분 가정에 부디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7년 2월 1일 반 기 문


이 저작물은 저작권이 알려지지 않은 선언이나 성명, 연설, 또는 공개 편지로 퍼블릭 도메인이라고 가정합니다.

저작물에 저작권이 존재한다면 저작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틀은 저작물의 정확한 저작물을 찾는 노력이 있은 다음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의

저작물이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적용을 받고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 등이라면 {{정치적 연설}}을 이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