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맺음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동방의 줄기줄기를
선축인 양 한줌에 걷어쥐고
만리창공에 백발을 휘발리며
아득한 태고로부터
이 나라 풍상의 나날을 낱낱이 굽어
천산성악아, 백두산아!
오늘은 이 땅에 날이 밝아
오늘은 너의 천지에 채운이 서리우고
오늘은 너의 머리 우에
창창한 대공이 열렸거니
너, 백두야! 조선의 산아 말하라-
어떻게 떨어졌던 태양이
이 나라에 솟았느냐?
떨어졌던 태양이 다시 솟는 그때
네 누구를 맞이했느냐?

세기의 백발을 휘날리며
백두산은 대답한다-
≪여봐라!
내 말하노니 들으라!
두만강 물결이
포격에 솟아 구름을 헤치고
준령에 올라선 항일빨찌산-
치명의 철화를 일제에게 내뿜을 때
떨어졌던 태양이
이 나라에 다시 솟았다!
내 머리 황홀한 흰빛에 휩싸이고
내 가슴속 갈피에서
푸른 기류 회오리쳐 일 제
내 그때-
동서에서 침략을 뒤부신,
온 누리에 빛을 준,
포연탄 우를 지나온
만고의 빨찌산을 맞이했다.
내 그때-
이 나라 백성이 그렇게 그리던
나의 참된 아들-
나의 량심이고 나의 의지인
나의 신념이고 나의 희망인
나의 빨찌산 김대장을 맞이했다
순선이도 꽃분이도 맞이했다.
내 그때-
골짜기와 골짜기, 집과 집,
거리와 거리, 광장과 광장들이
서로 읽히고 뭉치여 부둥켜안고
뛰고 춤추고 울고 노래부를 제,
자유의 기발, 만세소리, 환호소리로
넘치는 감격, 타오르는 애국의 백열로
하이얀 바다같이 뒤끓어흐를 제
나도 만고에 없는 큰 숨으로
눌리웠던 허파에 대기를 한껏 들이그어
이 땅의 해방을 부르짓었다!
나의 영생을 부르짓었다!≫

그러면 너 백두야
조선의 산아 말하라!
오늘은 무엇을 보느냐?
오늘은 누구를 보느냐?
세기의 백발을 휘날리며
백두산은 대답한다-
≪오늘은
무럭무럭 굴뚝에서 솟는
창조의 타는 로력을 본다
풍작에 우거진 자유의 전야를 본다.
력사의 대로에 거세게 올라선,
비약의 나래를 펼친
민주의 새 조선을 본다
오늘은
독립의 터를 닦는 인민을 본다
민전의 선두에 선 김대장을 본다.
오늘은
푸른 이념을 함빡 걷어안고
빛니는 민주 미래를 받들며
자라자라나는 인민의 바위-
모란봉을 본다!
또 저 삼각산 밑에서
반동의 무리 뒤엉켜 욱실거리여도
테로의 미친 눈이 백주에 희번덕이여도
민전의 싱싱한 웨침에
남산 송백도 더 푸르러 빛나는 것을
내 오늘 력력히 본다≫

백두산은 이렇게 말하면서
의분을 못참는 듯
장군봉에서 한 줄기 회오리바람을 휘잡아들어
채광이 어린 천지에 내려뿌린다.
허자 천지는 한가슴을 뒤집어내치며
하늘을 삼킬 듯 격파를 일으켜
바위를 치며 절벽을 들수신다!
천심을 울린다 지축을 떨친다!
세기의 백발을 추켜들고
북으로 찬란한 우랄산을 바라보며
곤륜산 히마라야산 넘에
신생의 중국도 살펴보며
증오에 찬 추상을
태평양 거친 무과 부사산에 던지며
백두는 웨친다-
≪너, 세계야 들으라!
이 땅에 내 나라를 세우리라!
내 천만 년 깎아세운 절벽의 의지로
내 세세로 모은 힘 가다듬어
온갖 불의를 즉쳐부시고
내 나라를,
민주의 나라를 세우리라!
내 뿌리와 같이 깊으게
내 바위와 같이 튼튼케
내 절정과 같이 높으게
내 천지와 같이 빛나게
세우리라-
자유의 나라!
독립의 나라!
인민의 나라!≫
백두산은 이렇게 웨친다!
백성은 이렇게 웨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