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제7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밤은 밑바닥도 없이 깊어가는데
높은 산 깊은 골 지나
빨찌산들이 압록에 이르다
뜻 깊고 한 많은 이 물결을
빨찌산들이 또다시 건느련다.
그러나 이 길은
가슴 터지는 추방의 길이 아니다
이 길은 승리의 길, 복수의 길-
허기에 압록도 기쁘게 중얼거리며
떼목을 몰아 강가에 붙이고는
밤을 헤치며 늠실늠실
대해로 흘러 흐르누나.
빨찌산들이
떼목다리 놓으려 할 제
어디선가 총소리, 불의의 총소리,
산비탈 어둠 속에서
미친 듯 짖는 기관총소리-
이것은 ≪토벌대≫의 추격!
앞에는 밤안개 자욱한 대하
뒤에는 적군-
≪포위?≫≪포위!≫-번개치는 생각-
누군지 왈칵 물에 뛰여든다
또 누군지 뛰여든다.
≪땅-땅-≫
반쩍 싸창을 드는 김대장-
≪명령을 들으라!≫
아무 기척도 안 내는 변절자 두놈-
어둠과 물결은
수치의 두 시체 삼켜버렸다.

2

철호를 후위대장으로 삼고
전군은 항전을 베풀어
반격전이 밤을 달구는데
한 분대 데리고
떼목에 뛰여오른 김대장!
탄환은 죽음의 비명을 지르며
물결 우에 여기저기 박히는데
하나씩- 둘씩
떼목을 이어놓은 김대장!
결사의 몇 분이 지나자
떼목이 건너간다
구원의 저편으로 떼목이 건너간다,
후위대를 방패로 삼아
안개 속에 본대 강 건넜을 제
적은 머리 들어
어두운 산비탈은
억척한 분화구같이 철화를 내여뿜는데
본대 내리우는 탄막에 숨어
퇴진하는 후위대의 마지막 전사-
그는 철호
그의 옆엔 최석준-
사격하며 떼목에 오른다
바로 그때-
철호 말없이 넘어진다
어디선가 떼-엥-(철호의 생각)
≪무슨 소리 나는가?
웨 이리도 어두워지는가?≫
철호 그만 정신 잃는다…
……

3

몇 보 앞 안개 속에서
발악의 돌격소리 날 제
철호 다시 정신 차리고
온 삶을 한 팔에 쏭겨
수류탄을 뿌린다-
꽝- 놈들의 아우성…
또 뿌린다
꽝- 놈들의 아우성…
폭발에 끊어진 떼목
쭈욱 량편으로 갈라진다
그제야 철호 석준이를 보았다-
부러진 총가목을 특어쥔 채
떼목 우에 쓰러진 석준이를…
그 옆엔 뒤여진 놈들의 시체.
철호 마지막 힘 다잡고서
석준이를 안고 일어선다-
몇 걸음 앞으로…
그만 거꾸러진다.
또다시 일어났을 때도
전우의 시체 안고
몇 걸음 앞으로…
서슴없이 내걷는다.
허다가 철호 그만 우뚝 선다-
불의의 류탄이
전사의 심장을 꿰였다…
≪아하!≫우뚝 섰다가
앞으로 거꾸러져…
창- 처절썩-
물결이 두 전사를 감춘다
압록강 찬 물결이…

4

실망한 적도
머슥히 사격을 멈추고
떼목도 강가에 붙을 무렵
강변에서 녀자의 부르는 소리-
≪철-호-석-준-이-≫
꽃분의 목소리였다.
≪철-호-철-호-≫
분명히 김대장의 목소리.
허나… 대답은 없었다
물결만 분풀이하듯이
떼목을 창-창- 걷어차며
날뛴다 몸부림친다.
≪철-호-석-준-이-≫
처녀의 애타는 부르짖음
그래도… 대답은 없었다…
압록강만 한가슴 두드리며
어둠 속에서
쾅- 처절썩- 쾅-

5

산마루 바위에 선 빨찌산들-
김대장이 서고
순선이도 서고
꽃분이도 서고
전사들도 모두 서고…
누구누구 이 대렬에 없느냐?
누구의 자리 비였느냐?
철호 없었다!
석준이 없었다!
≪토벌대≫의 총소리 은은한
컴컴한 조국땅을
분노에 타는 두 눈으로
빨찌산들이 바라본다
≪동무들!≫
김대장의 떨리는 목소리-
≪몇몇 해 우리 이방에서 싸우다가
새도 날 틈 없는 수비망을 무찌르고
오늘밤 조국땅에서
원쑤를 우리 족쳤다
피마르는 동포에게
살고 있는 이 나라의 기개를
우리 떳떳이 보였다.
그러나 동무들!
적은 아직도 강하다
때문에 우리 오늘밤
압록강을 두 번 다시 건너게 되었고
우리의 전우들을
철호와 석준이를
시체도 못 찾고
한 많은 이 압록강 물결에
영영 묻게 되지 않았는가?≫
김대장의 목메인 말끝,
누군지 주먹으로 눈물 씻는다
꽃분이 느껴우는 소리…

6

≪그러나 동무들!≫
대장의 말소리 강철을 울린다.
≪우리 비록
작은 거리를 쳤지만
그 거리에 일으킨 불길은
죽어가는 민족의 가슴에
투쟁의 불꽃을 떨구었다!
우리 비록
오늘은 한 거리를 치고 가지만
우리 기어코 오리라!
조선아! 조선아!≫
김대장이 맹세의 칼 높이 든다
전사들도 삼대같이 총을 든다
≪조선아! 우리 오리라!
인민이 살아 있거든
우리의 힘은 크다!
정의의 검이
침략의 목 우에 내려지리라!
불의를 소탕하리라!
우리 애국의 기개를 살려
해방투쟁의 불길을 높이리라!
빨찌산들아!
결사의 혈전을 위하여
사격-≫
례총소리 산하를 떨친다
≪빨찌산들아!
우리 선렬의 령을 위하여
사격-≫
례총소리 산하를 떨친다
≪조선아! 조선아!
너의 해방과 독립을 위하여
너의 민주 행복을 위하여
사격 사격-≫
례총소리 산하를 떨친다!
삼천리를 떨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