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팔번뇌/궁거워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其一[편집]

위하고 위한 구슬 싸고 다시 싸노매라,
때 묻고 이빠짐을 님은 아니 탓하셔도,
바칠 제 성하옵도록 나는 애써 가왜라.

其二[편집]

보면은 알련마는 하마 알 듯 더 몰라를,
나로써 님을 혜니 혜올사록 어긋나를,
믿으려 믿을 뿐이면 알기 구태 찾으랴

其三[편집]

찾는 듯 비인 가슴 바다라도 담으리다,
우리 님 크신 사랑 끝이 어이 있으리만,
솟는 채 대시옵소서 벅차 아니 하리다.

其四[편집]

모진가 하였더니 그대로 둥글도다,
부핀 줄 여겼더니 또 그대로 길차도다,
어떻다 말 못할 것이 님이신가 하노라.

其五[편집]

뒤집고 엎질러서 하나밖에 없건마는,
[1] 즈믄[2] 맑아져도 못 그리올 이 내 마음,
왼이로 바치는 밖에 더할 바를 몰라라.

其六[편집]

얼음같이 식히실 제 모닥불을 받드는 듯,
혹처럼 떼치실 제 부레풀을 발리는 듯,
두 손 다 내두르실 제 껴안긴 듯하여라.

其七[편집]

미우면 미운 대로 살에 들고 뼈에 박여,
아무커나 님의 속에 깃들여 지내과저,
애적에 곱게 보심은 뜻도 아니 했소다.

其八[편집]

풀숲에 걸으며서 이슬 맞음 싫다릿가,
사랑을 따르거니 몸을 본디 사리리만,
낭 없는 이 님의 길은 애제 든든하여라.

其九[편집]

안 보면 조부비고 보면 섦이 어인 일가,
무섭도 않건마는 만나서는 못 대들고,
떠나면 그리운 일만 앞서 걱정 하왜라.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