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묵자/소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원문[편집]

子墨子言,見染絲者而嘆曰:染於蒼則蒼,染於黃則黃,所入者變,其色亦變。五入必而已,則為五色矣。故染不可不愼也。

非獨染絲然也,國亦有染。舜染於許由、伯陽,禹染於皋陶、伯益,湯染於伊尹、仲虺,武王染於太公、周公。此四王者所染當,故王天下,立為天子,功名蔽天地。舉天下之仁義顯人,必稱此四王者。夏桀染於干辛、推哆,殷紂染於崇侯、惡來,厲王染於厲公長父、榮夷終,幽王染於傅公夷、蔡公穀。此四王者所染不當,故國殘身死,為天下僇。舉天下不義辱人,必稱此四王者。齊桓染於管仲、鮑叔,晉文染於舅犯、高偃,楚莊染於孫叔、沈尹,吳闔閭染於伍員、文義,越句踐染於范蠡大夫種。此五君者所染當,故霸諸侯,功名傳於後世。范吉射染於長柳朔、王胜,中行寅染於籍秦、高彊,吳夫差染於王孫雒、太宰嚭,智伯搖染於智國、張武,中山尚染於魏義、偃長,宋康染於唐鞅、佃不禮。此六君者所染不當,故國家殘亡,身為刑戮,宗廟破滅,絕無後類,君臣離散,民人流亡。舉天下之貪暴苛擾者,必稱此六君也。

凡君之所以安者,何也?以其行理也,行理性於染當。故善為君者,勞於論人,而佚於治官。不能為君者,傷形費神,愁心勞意,然國逾危,身逾辱。此六君者,非不重其國,愛其身也,以不知要故也。不知要者,所染不當也。

非獨國有染也,士亦有染。其友皆好仁義,淳謹畏令,則家日益,身日安,名日榮,處官得其理矣,則段干木、禽子、傅說之徒是也。其友皆好矜奮,創作比周,則家日損、身日危、名日辱,處官失其理矣,則子西、易牙、豎刀之徒是也。《詩》曰「必擇所堪。」必謹所堪者,此之謂也。

번역[편집]

묵자께서 실을 물들이는 것을 보고는 한탄하며 말씀하셨다. 푸르게 물들이면 푸르게 되고 노랗게 물들이면 노랗게 되고 물들이는대로 그 색이 변하는구나. 다섯 색으로 물들이면 반드시 다섯 색을 띄나니 물드는 것은 삼가지 않을 수 없다.

실만 물드는 것이 아니라 나라도 물든다. 임금은 허유와 백양에게 물들었고 임금은 고도와 백익에게 물들었으며 임금은 이윤과 중훼에게 물들었고 무왕태공주공에게 물들었다. 이 네 임금은 마땅한 것에 물들어 천하의 왕이 되어 천자에 올라 명성이 천지를 덮었다. 천하의 어질고 의로운 사람을 거론할 때는 이 네 임금을 반드시 일컫는다. 하나라 걸왕은 간신과 추치에게 물들었고 은나라 주왕은 승후와 악래에게 물들었고 주나라 여왕은 괵공과 장보, 영의종에게 물들었고 유왕은 부공이와 채공곡에게 물들었다. 이 네 임금은 마땅하지 않은 것에 물들어 나라가 망하고 자신이 죽었으니 천하의 수치를 당하였다. 천하의 의롭지 못한 욕된 사람을 거론할 때에는 이 네임금을 반드시 일컫는다. 제나라 환공관중과 포숙에게 물들었고 진나라 문후는 구범과 고언에게 물들었고 초나라 장왕은 손숙과 심윤에게 물들었고 오나라합려는 오원과 문의에게 물들었으며 월나라구천은 범려와 대부종에게 물들었다. 이 다섯 임금은 마땅한 것에 물들어 제후들의 패자가 되었고 명성을 후세에 전하였다. 범길사는 장유삭과 왕성에게 물들었고 중행인 적진과 고강에게 물들었고 오나라의 부차는 왕손락과 태재희에게 물들었고 지백요는 지국과 장무에게 물들었고 중산상은 위의와 언장에게 물들었으며 송나라 강왕은 당앙과 전부례에게 물들었다. 이 여섯 군주들은 마땅치 않은 것에 물들어 나라와 가문이 멸망하고 자신은 형벌을 받는 수치를 당했을 뿐만 아니라 종묘가 부숴지고 후대마저 끊겨 임금과 신하는 흩어지고 백성은 유민이 되고 말았다. 천하의 폭정을 일삼은 사람을 거론할 때에는 이 여섯 군주를 반드시 일컫는다.

무릇 임금이 편안할 바란 무엇인가? 행동이 이치에 닿아야 하는 것이다. 행동이 이치에 닿으려면 마땅하게 물들어야 한다. 따라서 선한 군주는 힘써 사람들과 의논하고 관리를 편안히 다스린다. 능력이 없는 군주는 몸을 상하고 정신을 허투루 써 근심이 가득하니 나라는 위기에 처하고 몸은 수치를 겪게 된다. 이 여섯군주는 자신의 나라를 중하게 여기지 않고 자신의 몸도 사랑하지 않았기에 무엇이 중요한 지 알지 못하였다. 무엇이 중요한 지 알지 못하니 마땅치 못하게 물든 것이다.

나라만 물드는 것이 아니라 선비도 물든다. 그 벗들이 모두 어질고 의로움을 좋아하고 순박 검소하여 법령을 두려워한다면 가문이 날로 번창하고 몸이 날로 편안해 질 것이며 이름은 날로 영예를 얻을 것이어서 관직에 나아가면 이치에 맞게 행하니 예를 들면 단간목이나 금자와 같은 이들의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는 것이다. 그 벗들이 자신의 분수만 가엽게 여기고 주변과 비교하여 멋대로 행동하면 가문은 나날이 기울고 몸은 날로 위태로워 질 것이며 이름은 날로 욕되어 관직에 나아가면 이치에 맞게 행하지 않으니 예를 들면 자서나 역아, 수도와 같은 무리들이 그렇다. 시경에 이르기를 "반드시 담글 곳을 가린다"고 하였으니 담글 곳을 가린다고 하는 것은 이와 같은 것을 말하는 것이다.


라이선스[편집]

수신

맨 위로

법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