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사기/권003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은본기(殷本紀)[편집]

은(殷)나라의 선조[편집]

은(殷)의 (시조인) 설(契)의 어머니는 간적(簡狄)으로 유융씨(有娀氏)의 딸이며 제곡의 둘째 비였다. 세 사람이 목욕을 갔다가 현조(玄鳥, 제비)가 떨어뜨린 알을 보고는 간적이 주워 삼키고는 임신하여 설을 낳았다. 설은 장성해서 우의 치수에 공을 세웠다. 제순이 설에게 “백관이 친목하지 않고 오륜이 어지러우니 그대가 사도(司徒) 벼슬을 맡아 오륜을 가르치되 경건하고 너그럽게 하시오”라고 명했다. 상(商) 땅에 봉하고 자씨(子氏)라는 성을 내렸다. 설은 당요, 우순, 대우 때 흥하여 백성들에게 공업을 드러내니 백성이 평안했다.

설이 죽자 그의 아들 소명(昭明)이 즉위했다.

소명이 죽자 아들 상토(相土)가 즉위했다.

상토가 죽자 아들 창약(昌若)이 즉위했다.

창약이 죽자 아들 조어(曹圉)가 즉위했다.

조어가 죽자 아들 명(冥)이 즉위했다.

명이 죽자 아들 진(振)이 즉위했다.

진이 죽자 아들 미(微)가 즉위했다.

미가 죽자 아들 보정(報丁)이 즉위했다.

보정이 죽자 아들 보을(報乙)이 즉위했다.

보을이 죽자 아들 보병(報丙)이 즉위했다.

보병이 죽자 아들 주임(主壬)이 즉위했다.

주임이 죽자 아들 주계(主癸)가 즉위했다.

탕(湯)[편집]

주계가 죽자 아들 천을(天乙)이 즉위했는데, 이가 성탕(成湯)이다.

성탕 때 설에서 성탕에 이르기까지 여덟 번 천도했다. 탕은 처음에 박(亳)에 거주했는데 선왕이 거주한 곳을 따른 것이다.「제고(帝誥)」를 지었다.

탕이 제후 정벌에 나섰는데, 갈(葛)의 우두머리 갈백(葛伯)이 제사를 올리지 않아 탕이 그를 먼저 정벌했다. 탕은 “내가 ‘사람이 물을 보면 모습을 볼 수 있고, 인민을 보면 제대로 다스려지고 있는지를 볼 수 있다’고 말하지 않았던가”라고 하자 이윤(伊尹)이 “명명하십니다! 남의 말을 귀담아 듣고 따르면 도덕이 발전할 것입니다. 나라의 군주가 인민을 자식처럼 여기면 좋은 사람들이 왕의 관직에 있게 됩니다. 노력하십시오, 노력하십시오”라고 했다. 탕이 갈백에게 “그대가 천명을 공손히 받들지 않으면 내가 큰 벌을 내릴 것이고 사면은 없다”라고 했다. 「탕정(湯政)」을 지었다.

이윤의 이름은 아형(阿衡)이다. 아형이 탕을 만나고자 했으나 구실이 없었다. 이에 유신씨(有莘氏)의 폐백인 잉신(媵臣)이 되어 솥과 도마를 메고 와서는 음식의 맛으로 유세하여 왕도에 이르게 했다. 혹자는 “이윤은 처사였다. 탕이 사람을 시켜서 그를 초빙하려 했으나 다섯 번이나 퇴짜를 놓은 다음 승낙하고 탕에게 가서 소왕(素王, 제왕의 자질)과 구주(九主, 아홉 가지 유형의 군주)에 대해 이야기했다”라고 했다. 탕은 그를 천거하여 국정을 맡겼다. 이윤이 탕을 떠나서 하로 들어가서 하가 이미 쇠락했음을 보고 다시 박(亳)으로 돌아왔다. 북문으로 들어오다가 여구(女鳩)와 여방(女房)을 만났기에 「여구」와 「여방」을 지었다.

탕이 출타했다가 야외에서 사방에 그물을 치고 “천하 사방으로부터 모두 내 그물로 들어오너라”라고 축원하는 사람을 보았다. 탕은 “허, 다 잡으려고 하다니”라며 그물의 세 면을 거두게 하고는 “왼쪽으로 가려는 것은 왼쪽으로 가게 하고, 오른쪽으로 가려는 것은 오른쪽으로 가게 하소서. 명을 듣지 않는 것만 내 그물로 들어오라”고 축원했다. 제후들이 이 말을 듣고는 “탕의 덕이 지극하시구나! 금수에까지 미치다니”라고 했다.

당시 하걸이 포악한 정치와 황음한 짓을 일삼자 제후 곤오씨(昆吾氏)가 반란을 일으켰다. 이에 탕이 군대를 일으켜 제후를 통솔하고 이윤이 탕을 따라 나섰다. 탕은 큰도끼를 들고 곤오를 정벌하고 마침내 걸을 정벌하러 나섰다. 탕은 이렇게 말했다.

“여러분! 모두들 와서 모두 짐의 말을 들으시오. 보잘것없는 내가 감히 난을 일으키려는 것이 아니고 하가 죄가 많고 여러분들이 하씨에게 죄가 있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내가 상제가 두려워 감히 바로잡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 하에게 죄가 많아 하늘이 그를 죽이라고 명하셨소이다! 지금 여러분들 누군가는 ‘우리 군주가 우리들을 아끼지 않고 우리가 농사를 버리고 전쟁에 나왔으니 정사를 어찌 돌본다는 것인가’라고 말하고, 또 누군가는 ‘죄가 있다는데 어찌 할 것인가’라고 말합니다. 하왕은 사람들의 힘과 나라를 모조리 빼앗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게을러지고 서로 불화합니다. 그래서 ‘저 놈의 해는 언제 없어지나? 내가 저놈과 함께 죽으리라’고들 합니다. 하의 덕이 이와 같으니 지금 짐이 반드시 가야만 합니다. 여러분이 함께 하늘의 뜻을 대신합시다. 여러분들 의심하지 마십시오. 짐은 식언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이가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오. 내가 하늘의 징벌을 대신하게 도와준다면, 여러분에게 큰 상을 내릴 것이오. 여러분은 내 말을 믿으시오. 짐은 식언하지 않소. 여러분들이 이 맹서의 말을 따르지 않는다면 나는 결코 용서하지 않고 여러분과 처자식을 노비로 삼거나 죽일 것입니다!”

이 일을 담당관에게「탕서(湯誓)」로 짓게 했다. 이에 탕이 스스로 무용(武勇)이 뛰어나다고 했기에 무왕(武王)이라 불렀다.

걸이 유융(有娀)의 옛땅에서 패했다. 걸은 명조(鳴條)로 도망쳤고, 하의 군대는 패하여 무너졌다. 이어 탕이 삼종(三朡)을 정벌하여 보물들을 얻자 의백(義伯)과 중백(仲伯)이 「보전(寶典)」을 지었다. 탕이 하에게 승리하고 그 사당을 옮기려 했으나 옮기지 못하자 「하사(夏社)」를 짓고 이를 이윤이 공포하자 제후가 모두 복종했다. 탕이 이에 천자 자리에 올라 천하를 평정했다.

탕왕이 돌아오다가 태권도(太卷陶)에 이르러 중뢰가 포고문을 지었다. 탕은 하의 토이를 끝내고 박으로 돌아와서 「탕고(湯誥)」를 알렸다.

“3월에 왕이 동쪽 교외에 이르러서 제후들에게 ‘인민에게 공이 없어서는 안 될 것이니 각자의 일에 있는 힘을 다하라. (그렇지 않으면) 내가 그대들에게 큰 벌을 내릴 것이니 나를 원망하지 마라’라고 하였다. 또 ‘옛날 우와 고요는 오랫동안 밖에서 수고하여 인민에게 공을 세우니 인민들이 평안해졌다. 동으로 장강, 북으로 제수, 서로 황하, 남으로 회수의 네 강을 잘 다스려 만민이 정착하게 되었다. 후직은 씨 뿌리는 것을 가르쳐 백곡을 농사지었다. 삼공이 모두 인민에게 공을 세웠기에 그 후손들을 제후로 세웠다. 지난 날 치우가 대부들과 백성에게 난을 일으켰으나 상제가 돌보지 않았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선왕의 말씀은 힘써 따르지 않으면 안 되오’라고 했다. 또 ‘도를 행하지 않으면 나라가 없을 것이니 그대들은 나를 원망하지 마시오’라고 했다.”

이상으로 제후에게 명하니 이윤이 「함유일덕(咸有一德)」을 짓고, 고단(咎單)이 「명거(明居)」를 지었다.

이에 탕은 역법을 개정하고, 복색을 바꾸어 흰색을 숭상하였으며 낮에 조회를 열게 했다.

외병(外丙), 중임(中壬), 태갑(太甲)[편집]

탕이 세상을 떴으나 태자 태정(太丁)이 오르지 못하고 죽었기 때문에 태정의 동생 외병(外丙)이 즉위했다. 이가 제외병이다.

제외병이 즉위 3년 만에 세상을 뜨고 외병의 동생 중임(中壬)이 즉위했다. 이가 제중임이다.

제중임이 즉위 4년 만에 세상을 뜨자 이윤은 태정의 아들 태갑(太甲)을 옹립했다. 태갑은 성탕(成湯)의 적장자 후손인데 이가 제태갑이다.

제태갑 원년에 이윤은 「이훈(伊訓)」, 「사명(肆命)」, 「조후(徂后)」를 지었다.

제태갑이 즉위 3년 동안 현명하지 못하고 포악해져 탕의 법을 지키지 않아 덕을 어지럽혔다. 이에 이윤이 그를 동궁(桐宮)으로 내쫓았다. 3년 동안 이윤이 나라를 맡아 섭정하면서 제후의 조회를 받았다.

제태갑이 동궁에서 3년을 지내며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선하게 돌아왔다. 이에 이윤은 제태갑을 맞이하여 정권을 돌려주었다. 제태갑이 덕을 닦으니 제후가 모두 은으로 되돌아오고 백성은 안녕을 되찾았다. 이윤이 이를 가쁘게 여겨 「태갑훈(太甲訓)」 세 편을 3편을 지어 제태갑을 칭송하고 태종(太宗)이라 불렀다.

옥정(沃丁), 태경(太庚), 소갑(小甲), 옹기(雍己), 태무(太戊)[편집]

태종이 세상을 뜨자 아들 옥정(沃丁)이 즉위했다. 제옥정 때 이윤이 죽었다. 이윤을 박에 장사지내고 고단(咎單)은 이윤의 사적을 가르치기 위해 「옥정(沃丁)」을 지었다.

제옥정이 세상을 떠나자 동생 태경(太庚)이 들어섰다. 이가 제태경이다.

제태경이 세상을 뜨고 아들 소갑(小甲)이 즉위했다.

제소갑이 세상을 뜨자 동생 옹기(雍己)가 즉위했다. 이가 제옹기이다. 은의 도가 쇠퇴해져 제후가 인사를 드리러 오지 않는 일이 있었다.

제옹기가 세상을 뜨고 동생 태무(太戊)가 즉위했다. 이가 제태무이다. 제태무가 즉위하여 이척(伊陟)을 재상으로 세웠다. 박에서 뽕나무와 닥나무가 한 몸에서 자라 하룻밤 만에 한 아름만큼 커진 일이 발생했다. 제태무가 무서워 이척에게 물었다. 이척은 “신이 듣기에 요사스러움은 덕을 이기지 못합니다. 임금의 정치에 부족한 것은 없어진지요? 임금께서는 덕을 닦으십시오”라고 말했다. 태무가 이를 따르자 뽕나무가 말라서 죽었다. 이척은 무함(巫咸)을 칭찬했다. 무함은 왕가의 일을 잘 다스렸고, 「함애(咸艾)」와 「태무(太戊)」를 지었다. 제태무가 종묘에서 이척을 칭찬하면서 신하로 대하려 하지 않자 이척이 사양하며 「원명(原命)」을 지었다. 은이 다시 부흥하여 제후가 돌아왔으므로 중종(中宗)이라 불렀다.

중정(中丁), 외임(外壬), 하단갑(河亶甲), 조을(祖乙), 조신(祖辛), 옥갑(沃甲), 조정(祖丁), 남경(南庚), 양갑(陽甲)[편집]

중종이 세상을 뜨고 아들 제중정(中丁)이 즉위했다. 제중정이 오(隞)로 천도했다. 하단갑(河亶甲)은 상(相)에 머물렀고, 조을(祖乙)은 형(邢)으로 천도했다.

제중정이 세상을 떠나자 동생인 외임(外壬)이 즉위하니 이가 제외임이다. 「중정(仲丁)」은 글에 빠진 곳이 있어 온전치 않다.

제외임이 세상을 뜨고 동생 하단갑(河亶甲)이 즉위했다. 이가 제하단갑이다. 하단갑 때 은이 다시 쇠퇴했다.

하단갑이 세상을 뜨고 아들 제조을(祖乙)이 즉위했다. 제조을 임금이 즉위하니 은이 부흥했다. 무현(巫賢)이 정치를 맡았다.

조을이 세상을 떠나고 아들 제조신(帝祖辛)이 즉위했다.

제조신이 세상을 떠나고 동생 옥갑(沃甲)이 즉위했다. 이가 제옥갑이다.

제옥갑이 세상을 뜨고 옥갑의 형 조신의 아들 조정(祖丁)이 즉위했다. 이가 제조정이다.

제조정이 세상을 떠나자 옥갑의 아들인 남경(南庚)이 즉위했다. 이가 제남경이다.

제남경이 세상을 뜨고 제조정의 아들인 양갑(陽甲)이 즉위했다. 이가 제양갑이다. 제양갑 때 은이 쇠퇴했다.

중정 이래로 적자 계승이 폐지되고 형제와 형제 아들들이 즉위하니 서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싸웠다. 이로써 9세 동안 혼란스러웠고 제후가 조회를 하지 않았다.

반경(盤庚), 소신(小辛), 소을(小乙), 무정(武丁)[편집]

제양갑이 죽고 동생 반경(盤庚)이 즉위했다. 이가 제반경이다. 제반경 무렵 은은 하북에 도읍하고 있었다. 제반경이 하남으로 건너와 성탕의 옛 거주지로 다시 가려고 했는데 이미 다섯 차례나 옮겨 다니면서 정해진 거처가 없었다. 은의 인민들은 서로 탄식하고 모두들 원망하며 옮기려 하지 않았다. 이에 반경은 제후와 대신들에게 “옛날 고후(高后) 성탕과 그대들의 선조들이 함께 천하를 평정하고 만든 법을 받들어야 하지 않겠소? 이를 버리고 노력하지 않고 덕정을 어떻게 이룰 수 있겠소”라고 했다. 이에 드디어 하남으로 건너가 박을 다스리고 탕의 정치를 시행했다. 이후 백성은 안녕을 찾았고 은의 도가 부흥했다. 제후는 조회드리러 왔다. 성탕의 덕정을 따랐기 때문이다.

제반경이 세상을 뜨고 동생 소신(小辛)이 즉위했다. 이가 제소신이다. 제소신이 즉위한 후 은이 다시 쇠퇴해졌다. 백성이 반경을 생각하며 「반경(盤庚)」 세 편을 지었다.

제소신이 세상을 뜨고 동생 소을(小乙)이 즉위하니, 이가 제소을이다.

제소을이 세상을 뜨고 아들 무정(武丁)이 즉위했다. 제무정이 즉위해 은을 부흥시킬 생각을 가졌으나 도와 줄 사람을 얻지 못했다. 3년 동안 말을 하지 않고 총재에게 정사의 결정을 맡긴 채 나라의 기풍을 살폈다. 무정이 밤 성인을 만나는 꿈을 꾸었는데 이름을 열(說)이라 했다. 꿈에서 본 성인을 신하들과 백관들에서 찾았으나 모두 아니었다. 이에 백공들을 시켜 재야에서 찾게 하여 부험(傅險)이란 곳에서 열(說)을 얻었다. 이때 열은 죄를 짓고 부험에서 성을 쌓고 있었다. 무정에게 보이니 무정이 “맞다”라고 했다. 얻어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어보니 과연 성인이었다. 재상으로 천거하니 은나라가 크게 다스려졌다. 부험으로 성을 삼고 부열(傅說)이라 불렀다.

제무정이 성탕에게 제사를 올린 다음날 꿩이 날아와서 세발솥 정(鼎)의 손잡이에 앉아 울었다. 무정이 두려워하자 조기(祖己)가 “왕께서는 염려마시고 먼저 정사를 돌보십시오”라 했다. 이에 조기는 왕에게 이렇게 훈계했다. “무릇 하늘이 천하를 살필 때는 도의를 모범으로 삼습니다. 하늘이 내려주는 수명에 길고 짧음이 있으나 하늘이 인민의 명을 짧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그 명을 중간에 끊는 것입니다. 인민이 덕이 없고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 하늘이 명에 따라 그 덕을 바로 잡는 것입니다. 그제서야 ‘어찌 할꼬’합니다. 아, 왕께서 인민을 위해 일하는 것이야말로 하늘의 뜻을 이어받는 것입니다. 제사는 예의나 도에 어긋나서는 안 됩니다.” 무정이 정치를 바로잡고 덕을 행하니 천하가 모두 기뻐하고 은의 통치가 부흥했다.

조경(祖庚), 조갑(祖甲), 늠신(廩辛), 경정(庚丁), 무을(武乙), 태정(太丁)[편집]

제무정이 세상을 뜨고 아들 제조경(帝祖庚)가 즉위했다. 조기는 무정 때 꿩이 세발솥의 손잡이에 앉아 울던 일을 계기로 삼은 일을 기리기 위해 묘호를 고종(高宗)이라 하고 「고종융일(高宗肜日)」과 「고종지훈(高宗之訓)」을 지었다.

제조경이 세상을 뜨고 동생 조갑(祖甲)이 즉위했다. 이가 제갑이다. 제갑이 음란하자 은이 다시 쇠퇴해졌다.

제갑이 세상을 뜨니 아들 늠신(廩辛)이 즉위했다.

제늠신이 세상을 뜨자 동생 경정(庚丁)이 즉위했다. 이가 제경정이다.

제경정이 세상을 뜨고 무을(武乙)이 즉위했다. 은은 다시 박을 떠나서 하북으로 옮겼다. 제무을은 하늘의 도를 몰라 우상을 만들어 천신(天神)이라 불렀다. 천신과 시합을 했는데, 사람에게 심판을 보게 하여 천신이 지면 모욕을 주었다. 또 피를 가득 채운 가죽 주머니를 만들어 높이 매달아 활을 쏘았는데, 하늘을 쏜다는 의미에서 사천(射天)이라 불렀다. 제무을이 황하와 위수 사이로 사냥을 나갔다가 갑작스러운 천둥소리에 놀라 죽었다.

아들 태정(太丁)이 즉위했다.

제을(帝乙), 주(紂)[편집]

제태정이 세상을 뜨자 아들 제을(帝乙)이 즉위했다. 제을이 즉위하자 은은 더욱 쇠퇴해졌다.

제을의 큰아들은 미자계(微子啓)였다. 계의 어머니가 미천했기 때문에 후계자가 되지 못했다. 작은아들 신(辛)의 어머니가 정비였기 때문에 신이 계승자가 되었다.

제을이 세상을 뜨자 아들 신이 즉위했다. 이가 제신이고, 천하를 그를 주(紂)라 불렀다.

제주는 대단히 민첩하고 뛰어난 자질을 타고났다. 힘도 남달라 맨손으로 맹수와 싸울 정도였다. 지식은 충고를 물리치고도 남을 정도였고, 말재주는 잘못을 감추고도 남을 정도였다. 신하들에게 재능을 과시하길 좋아했고, 천하에서 자신의 명성이 누구보다 높다고 생각하여 모두를 자기 밑이라 여겼다. 술과 음악에 빠졌으며 특히 여색을 밝혔다. 달기(妲己)를 총애하여 달기의 말이면 무엇이든 다 들어주었다. 사연(師涓)에게 음란한 곡을 작곡하게 하고, 북쪽의 저속한 춤과 퇴폐적인 음악에 빠졌다. 무거운 세금을 거두어 그 돈을 녹대(鹿臺)에 채우고, 거교(鉅橋)를 곡식으로 채웠다. 여기에 개와 말 그리고 물건들을 궁실에 각득 채웠다. 사구(沙丘)의 원대(苑臺)는 더 넓혀 온갖 짐승과 새를 잡아다 풀어놓았다. 귀신도 우습게 알았다. 사구에다가는 악공과 광대를 잔뜩 불러들이고, 술로 연못을 채우고 고기를 매달아 숲을 이루어 놓고는 벌거벗은 남녀로 하여금 그 사이를 서로 쫓아다니게 하면서 밤새 술을 마시고 놀았다.

백성들이 원망하고 제후는 등을 돌렸다. 이에 주는 형벌을 더 세게 하여 포락(炮烙)이라는 형벌을 만들었다. 서백창(西伯昌), 구후(九侯), 악후(鄂侯)를 삼공으로 삼았다. 구후는 예쁜 딸을 주에게 들여 보냈다. 구후의 딸이 음탕함을 좋아하지 않자 주는 노하여 그녀는 죽이고 구후는 죽여서 포를 떠서 소금에 절였다. 악후가 이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며 변론하자 그마저도 포를 떠서 죽였다. 서백창이 이를 듣고는 가만히 한숨을 쉬었다. 숭후호(崇侯虎)가 이를 알고는 주에게 일러 바쳤고, 주는 서백을 유리(羑里)에 가두었다. 서백의 신하인 굉요(閎夭) 등이 미녀와 진기한 물건, 마을 구해 주에게 바치자 주는 곧 서백을 사면했다.

서백이 나와 낙수 서쪽 땅을 바치며 포락형을 없애길 청했다. 주가 이를 허락하고 활과 화살 그리고 큰 도끼를 내려서 주변을 정벌할 수 있게 하고 서백으로 삼았다. 비중(費中)을 기용하여 정치를 맡겼는데 비중은 아부를 잘 하고 이익만 밝혀서 은 사람들이 가까이 하지 않았다. 주가 또 오래(惡來)를 기용했는데, 오래는 날 헐뜯길 좋아 하여 제후가 이 때문에 갈수록 멀어졌다. 서백이 돌아와 음으로 덕을 닦고 선을 행하자 많은 제후가 주를 배반하고 서백에게서 가서 몸을 맡겼다. 서백이 점점 커지고 주는 이로써 권력을 차츰 잃었다. 왕자 비간(比干)이 간언을 했지만 듣지 않았다.

상용(商容)은 현자로서 백성이 그를 아꼈으나 주는 그를 버렸다. 서백이 기국(饑國)을 정벌해 멸망시켰다. 주의 신하인 조이(祖伊)가 이를 듣고는 주(周, 서백)를 나무라고, 두려워 주(紂)에게 달려가 “하늘이 이미 우리 은의 명을 끊으시려는지 형세를 아는 자가 거북점을 쳐보아도 길한 괘가 나오지 않습니다. 선왕들께서 후손을 돕지 않으시려는 것이 아니라 왕이 포악하게 굴어 스스로 하늘의 뜻을 끊으려 하기 때문에 하늘이 우리를 버리려는 것입니다. (백성을) 편히 먹이지도 않고, 하늘의 뜻도 제대로 살피지 못하고, 선왕의 법도도 따르지 못했습니다. 지금 우리 인민들은 모두들 망하길 바라면서 ‘하늘이 어찌하여 위엄을 보이지 않으며, 큰 천명은 어째서 이르지 않는가’라고 말합니다. 이제 왕께서는 어찌하시렵니까”라고 고했다. 주는 “내가 태어난 것이 명이 하늘에 있다는 뜻 아닌가”라고 했다. 조이가 돌아가서는 “주는 바른 말이 안 통한다”고 했다. 서백이 죽고 주(周) 무왕(武王)이 동방을 정벌하러 나서 맹진(盟津)에 이르자, 은을 배반하고 주로 모여든 자가 800이었다. 제후가 모두 “주를 정벌할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 무왕은 “그대들은 아직 천명을 모르오”라 하고는 다시 돌아갔다.

주왕은 갈수록 음란해져 그칠 줄 몰랐다. 미자(微子)가 여러 차례 간했으나 듣지 않자 태사(太師), 소사(少師)와 모의해서 마침내 떠났다. 비간은 “신하된 자는 죽음으로 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주에게 강력하게 간했다. 주가 성이 나서 “내 듣기에 성인의 심장에는 구멍이 일곱 개 나있다고 하더라”면서 비간을 갈라 그 심장을 보았다. 기자(箕子)는 두려워 미친 척하고 노비가 되었다. 주는 그를 가두었다. 은의 태사와 소사는 제사 그릇과 악기를 들고 주(周)로 달아났다. 이에 주 무왕이 제후를 거느리고 주(紂)를 토벌하러 나섰다. 주도 군대를 일으켜 목야(牧野)에서 맞섰다.

갑자일 주의 군대가 패했다. 주는 도망쳐 들어와 녹대에 올라가서는 보물과 옥으로 된 옷을 입고 불 속으로 뛰어들어 죽었다. 주 무왕이 드디어 주의 목을 베어 크고 힌 깃발에 매달았다. 달기를 죽였다. 갇힌 기자를 풀어주고, 비간의 무덤에 봉분을 덮었으며 상용의 마을에 상을 내렸다. 주의 아들 무경(武庚), 녹보(祿父)를 봉하여 은의 제사를 잇게 하면서 반경의 정치를 다시 행하도록 명령하니 은의 인민이 크게 기뻐했다. 이에 주 무왕이 천자가 되었다. 그 후손들은 제(帝)라는 칭호를 깎아내려 왕(王)으로 불렀다. 은의 후예를 제후로 봉해 주에 속하게 했다.

주 무왕이 세상을 뜨자 무경(武庚), 관숙(管叔), 채숙(蔡叔)이 난을 일으켰다. 성왕(成王)은 주공(周公)으로 하여금 그들을 토벌하게 하고 미자를 송(宋)에 봉해 은의 후대를 잇게 했다.

사마천의 논평[편집]

태사공은 이렇게 말한다. “내가 「송(頌)」에 의거해 설의 사적을 순서대로 정리했고, 성탕 이후는 『서(書)』와 『시(詩)』에서 취했다. 설의 성은 자(子)였으나, 그 후손들이 봉지를 받아 나를 성으로 삼으니 은씨(殷氏), 내씨(來氏), 송씨(宋氏), 공동씨(空桐氏), 치씨(稚氏), 북은씨(北殷氏), 목이씨(目夷氏)가 그들이다. 공자(孔子)께서는 ‘은에 노(路)라는 좋은 수레가 있었다’라고 하셨다. 흰색을 숭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