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든 서울/머리에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여기에 모은것은 八月 十五日 以後부터 지금까지 나의 쓴 詩의 全部이다. 처음부터 序文같은것은 필요는 없는것이다. 日記처럼 날자를 박어가며 써나온 이 詩篇, 이속에 불려진 노래가 모든것을 解答할것이다.

대체로 전일 내가 쓴 詩들이 어그린 큰 욕심과 자기를 떠난 람을 구한것이라하면, 여기 이 詩篇속에 있는 것은 어떻게하면 自身에 充實하고 어떻게하면 이 現實에 똑바를수 있는가를 찾기위하야 다만 詩밖에는 쓸줄모르는 내가, 울부짖고 느끼며 혹은 크게 결의를 맹세하려든 그날 그날을 조목 조목 日記로적은것이 이 詩篇들이다.

거듭 말할 필요도없다. 나의 詩속에 아직도 의심하고 아직도 서러하는, 아직도 굳건하지못한 점이 있으면 내詩를 사랑하는 이들은 두말없이 나의 온 몸에 채찍을 날리라. 그러나 다만 보잘것없는 나의 誠質이 이러한 찌꺽이를 버리지 못한것이라하면 그대들도 나의 타고난 이 不能에대하여, 또 이 똑바로 보지않으면 안될 現實에대하야 따듯한 理解를 가지라.

옳은말이나 만은 말이란 아무때이고 남에게 들림을 받는 것임을 이중에도 뼈아프게 도리킨다. 言論自由, 出版自由, 이렇게 휘번들한 證據밑에도 용기없는사람은 自由를 갖지못한다. 이로 인하야 나는 「指導者」와 「너는보았느냐」의 두 作品을 卑屈한 新聞記者때문에 發表치 못할번하엿다. 그러나 훌륭한 우리의 先輩와 동무들은 이것을 世上에 물어주었다.

그리고 또하나 어이없는일은 「聯合軍入城歡迎의노래」의 受難인데, 이것을 그 當時 放送局에서 갖다가 어느편의 意圖인지는모르나 그들이 作者의 意思를 무시하고 제마음대로 「聯合軍」이란 文句를 「美國軍」이라고 全部 고차 放送한 일이다.

내가 이 詩集을 하로바삐 내어 세상에 묻고저함은, 이 어려운세월을 나는 이렇게 살어왔고, 또 이렇게 살랴고한다고 외치고 싶음이었으나, 또 한편으로는 우리의 文化□□을 좀먹는 무리들의 惡意를 벗어나 진실로 속여지지않은 내 意思를 이렇게 도시할수있음을 그들에게 알리기도 위함이다.

一九四六. 三. 一二日
서울大學附屬醫院入院室에서
著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