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비로봉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毘盧峰

 

萬象을
굽어 보기란——

무릎이
오들오들 떨린다.

白樺
어려서 늙었다.

새가
나비가 된다.

정말 구름이
비가 된다.

옷 자락이
칩다.

一九三七•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