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바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다


실어다 뿌리는
바람 조차 씨원타.

솔나무 가지마다 샛춤히
고개를 돌리어 뻐들어지고,

밀치고
밀치운다.

이랑을 넘는 물결은
폭포처럼 피어오른다.

海邊에 아이들이 모인다
찰찰 손을 싯고 구보로.

바다는 자꼬 섧어진다.
갈매기의 노래에………

돌아다 보고 돌아다 보고
돌아가는 오늘의 바다여!

一九三七•九•
元山松濤園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