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Jjw/연습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문[편집]

自古帝王之有天下國家也. 創業之主經綸草昧而未遑於典, 故守文之君遵守舊章而又無事於制作. 雖曰漢高算無遺策而三章之法略存規模.史稱唐家萬目俱張而六典之作猶俟中葉. 況下於漢唐者乎.

恭惟, 世祖握符中興功兼創守文昭武定禮備樂. 興猶, 孜孜圖理恢弘制作甞謂左右曰.

我祖宗深仁厚澤宏規懿範, 播在令章者曰, 元續六典謄錄, 又累降敎旨. 法非不美官吏庸愚, 眩於奉行良由科條浩繁前後抵捂不一大定耳.

今欲斟酌損益刪定會通爲萬世成法, 仍命寧城府元君, 右議政國光, 西平君繼禧, 右讚成思愼, 刑曹判書希孟, 左參贊元緟, 右參贊 同知中樞府事,居正 裵集諸條詳加採擇撰次爲書

옛부터 제왕에겐 천하와 국가가 있었다. 나라를 세운 왕은 민초를 돌보느라 법을 마련할 경황이 없었기에, 뒤를 이은 군주 역시 옛것을 지켜 따를 뿐 법도를 만들어 내는 일이 없었다. 오히려 이르기를 한고조는 약법 삼장을 남겼을 뿐 다른 규정을 두지 않았다 한다. 역사에서는 당나라가 만가지 조목을 갖추어 육전을 구비하였다고 하나 이는 중엽 이후의 일이다. 하물며 한, 당 보다 못한 나라야 오죽하겠는가.

삼가 생각하건데 세조께서는 천명을 받들어 중흥과 창업의 공을 겸하시어 문무를 지키고 빛내며 예약을 정비하시었다. 이리하여 도리가 널리 퍼지게되자 좌우에게 일러 말씀하시길,

우리 조종은 깊이 어질고 크게 아름다운 법도를 두어 법령으로 삼았으니 원육전과 속육전을 편찬하였고, 또한 여러 교지가 내려오고 있다. 법이 아름답지 않은 것은 아니나 관리가 어리석게 쓰니, 받들어 행함에 갈피를 잡지 못하는 것에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 분야별 조목이 앞뒤가 곂쳐 서로 맞지 않고 한 묶음으로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라고 하시었다.

금상이 손익을 짐작하여 만세를 이룰 법을 한데 모아 다듬기를 바라시어 명하시를 영성부원군 최항, 우의정 김국광, 서평군 한계희, 우찬성 노사신, 형조판서 강희맹, 좌찬성 임원중, 우찬성 홍응, 동지중추부사 성임, 서거정이 모든 조문을 모으고 살펴 더할 것은 더하여 채택한 뒤 글로 만들라 하시니

주해[편집]

원문에는 구두점이 없으나 해석의 편의를 위해 표기함.

라이선스[편집]

이 글은 아직 완료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