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권49/창조리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원문[편집]

倉助利, 高句麗人也, 烽上王時, 爲國相, 時, 慕容廆爲邊患, 王謂群臣曰, 慕容氏兵强, 屢犯我疆埸, 爲之奈何, 倉助利對曰, 北部大兄高奴子賢且勇, 大王若欲禦寇安民, 非高奴子無可用者, 王以爲新城太守, 慕容廆不復來, 九年, 秋八月, 王發國內丁男年十五已上, 修理宮室, 民乏於食, 困於役, 因之以流亡, 倉助利諫曰, 天災荐至, 年穀不登, 黎民失所, 壯者流離四方, 老幼轉乎溝壑, 此誠畏天憂民, 恐懼修省之時也, 大王曾是不思, 驅飢餓之人, 困木石之役, 甚乖爲民父母之意, 而况比隣有强梗之敵, 若乘吾弊以來, 其如社稷生民何, 願大王熟計之, 王慍曰, 君者, 百姓之所瞻望也, 宮室不壯麗, 無以示威重, 今相國蓋欲謗寡人, 以干百姓之譽也, 助利曰, 君不恤民非仁也, 臣不諫君非忠也, 臣旣承乏國相, 不敢不言, 豈敢干譽乎, 王笑曰, 國相欲爲百姓死耶, 冀無後言, 助利知王之不悛, 退與羣臣謀廢之, 王知不免, 自縊

번역문[편집]

창조리는 고구려 사람으로, 봉상왕 때 국상[1]을 지냈다. 그 때 모용외[2]가 국경을 어지럽히니 왕과 신하 무리가 말하길, “모용씨의 군대가 강성하여 우리의 땅을 여러 번 범하니, 어찌 해야 할꼬.” 창조리가 말하길, “북부대형 고노자가 현명하고 또 용맹하니, 대왕께서 만약 도적을 막고 백성을 평안히 하고자 하신다면 고노자 외에는 쓸 사람이 없나이다.” 왕이 그를 신성 태수로 삼자 모용외가 다시는 오지 않았다. 9년[3] 가을 8월에 왕이 나라 안의 15세 이상 장정들을 뽑아 궁실을 수리했는데, 백성들이 식량이 부족하고 일이 힘들어 유랑하게 되었다. 창조리가 간하여 말하길, “천재가 계속 닥치고 해마다 곡식은 익지 못하여, 백성의 무리가 제 곳을 잃어서 젊은이들은 사방으로 유랑하고 늙은이들과 어린이들은 구렁과 도랑에서 구르니, 이에 정성으로 하늘을 두려워하고 백성을 걱정하며 두려움으로 반성할 때입니다. 대왕께서 일찍이 이를 생각하지 않고 주린 백성들을 몰아 나무와 돌의 역[4]으로써 곤란에 처하게 하니, 백성의 어버이 된 분으로서 심히 어긋납니다. 하물며 바로 이웃에는 강경한 적이 있어 만약 우리의 피폐함을 틈타 쳐들어온다면 사직과 백성을 어찌하실 것입니까. 원하건대 대왕께서는 깊이 헤아리소서.” 왕이 성을 내며 말하길, “군자란 백성이 우러러 보는 자리이거늘. 궁실이 장려[5]하지 못하면 위엄과 무게를 보일 것이 없노라. 아마 지금 상국께서는 나를 헐뜯음으로 백성의 인기를 구하려 하는 것이다.” 조리가 말하길, “임금이 백성을 돌보지 않으면 이는 인이 아니요, 신하가 임금에게 간하지 않으면 이는 충이 아니옵니다. 신 따위가 감히 국상의 자리를 이어받았으니, 감히 말을 하지 않을 뿐이지 어찌 감히 인기를 구하려 하겠습니까.” 왕이 웃으며 말하길, “국상은 백성을 위하여 죽기를 원하는가? 바라건대 앞으로는 그런 말을 마시오!” 조리가 왕이 깨닫지 못하는 것을 알고 물러나와 여러 신하들과 왕을 폐하기를 모의하자 왕이 피할수 없음을 알고는 스스로 목을 졸라 죽었다.

주석[편집]

  1. 당시 고구려의 수상직. 초대 국상은 명림답부.
  2. 모용외. 중국 오호십육국 시대 선비족 모용부의 수장. 전연의 건국자 모용황의 아버지.
  3. 서기력 300년.
  4. 토목공사.
  5. 장엄하고 화려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