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이광수)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새해가 왔네
지구가 처음 보는 위대한 새해, 탐욕의 지옥인 구세계가 문허지고
仁義(인의)와 예의 새 세계의 터를 닥는 새해
태평양의 물결에 잔잔함이 돌아오고 아세아의 천지에 흥복의 만세소리가 우렁차게
일어날 새해

깃버라. 나는 이 새해를 보앗서라, 개벽이래 처음오는 위대하나 새해를 노래하는
나의 행운이어
그러나 1억의 동포여
이 해 새해는 또 땀을 만히 흘려야할래

농부는 논밧을 갈기에, 갓구기에, 일구기에, 광부는 땅속에서 파기에, 깨트리기에,
저내이기에
工夫(공부)는 공장에서 갈기에, 두들기기에, 어부는 바다에서 그물치기에, 낙기에, 끌기에, 남,녀,노,소 一億一心(일억일심), 쉬일새업시 흘리는 땀이 일본의 국토를 흠씬 적실때에 ― 오직 그때에만야
영광의 승리는 오는 것이다. 이를 일러 1억 전투배치,전력증강
빛나는 새해 위대한 새해

씩씩한 우리 아들들은 총을 메고 전장으로 나가고
어엿븐 우리 딸들은 몸빼를 입고 공장으로 농장으로 나서네
말모르는 마소까지도 나라일 위해 나서는 오늘이 아닌가
천년 평화 道義(도의) 세계를 세우랍신

우리 임금님의 명을 밧자와
"예", "예" 하고 집에서 뛰어나오는 무리
이날 설날에 반도3천리도 기쁨의 일장기바다.
무한한 영광과 희망의 위대한 새해여.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