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아닌 선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옛날, 어느 나라에 몹시 마음이 착하고 인정 많은 사람이 안 씨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착하고 인정이 많은 그만큼 복이 많아서 어떻게 큰 부자였는지, 그 가진 보물이라든지, 날마다 흔히 쓰는 돈이든지, 크고 훌륭한 집이든지, 그 무엇이든지 그 나라 임금님보다도 더 굉장한 것 같았습니다. 이렇게 한 백성에 지나지 못하는 사람이 임금님보다도 덕이 많고 복이 많아서, 잘 차리고 산다는 것이 임금님 마음에 괘씸스럽고 밉게 생각되어서, 어떻게 하면 그 놈을 없애 버리고 그 많은 재산을 모두 빼앗아 버릴까 하고 여러 가지 꾀를 생각하였습니다. 그래서 기어코 한 꾀를 내어가지고, 하루는 벼슬하는 사람들을 보내서 그 마음 착한 안 씨를 잡아들였습니다.

아무 나쁜 일 한 것도 없고, 꿈에도 죄를 진 일이 없이, 별안간에 영문 모르고 붙잡혀 온 안 씨는 정신 잃고 엎드려 있으니까,

“이놈, 네가 네 죄를 모를까?”

하고 호령을 하므로 아무 죄도 없습니다고, 대답하고 싶었으나 그렇게 대답하면 더 야단맞을까 겁나서 그저 죽은 체하고,

“그저 잘못했으니 살려 주십시오.”

하고 정성으로 빌었습니다. 그러니까 비는 소리는 들은 체 만 체하고 ‘죽일 놈 살릴 놈’하고 야단 야단하더니 나중에,

“이놈, 네 집에는 천냥이 많아서 이 세상에 없는 것이 없다 하니, 내가 가져오라는 선물 한 가지를 가져와야지 네 목숨을 살려 주지, 그렇지 못하면 네 목을 베어 바치리라.”

합니다. 안 씨는 선물 한 가지만 가져오면 살려준다는 말만 다행하여,

“예, 무엇이든지 그저 가져오라시는 대로 가져올 터이니 살려만 주십시오.”

하고 이마를 땅에다 자꾸 대었습니다.

“그러면 오늘부터 사흘 안으로, 낮도 밤도 아닌 때, 옷 아닌 옷을 입고, 말 아닌 말을 타고, 선물 아닌 선물을 가지고 오너라. 만일 사흘 안으로 그대로 시행하지 못하면 네 목을 베리라.”

합니다.

이런 일은 사람이 아니고 귀신이라도 하지 못할 일이라 이제는 죽었구나 하고 안 씨는 얼굴이 파래져서 악을 쓰는 소리로,

“그러지 말고 나를 지금 당장 죽여 주십시오!”

하고 소리쳤습니다.

그러나 그 때는 벌써 임금님은 궁전 안으로 들어가 버리고 거기 있지 아니하였습니다 . 안 씨는 그만 다 죽은 사람처럼 기절하여 그 자리에 쓰러진 것을 여러 사람들이 간신히 메어다가 자기 집에다 뉘었습니다.

이대로 사흘만 지나면 주인의 목이 베어지겠으니 그 큰 집안이 초상난 집처럼 곡성이 진동하고, 또 그 소문을 듣는 사람마다,

“그것은 임금님이 억지의 일이지, 낮도 밤도 아닌 때가 어디 있으며, 옷이 아닌 옷은 어디 있고, 말 아닌 말이 무어고, 선물 아닌 선물은 어디 있단 말이오. 하느님더러 가져오라면 가져올 듯싶단 말이오. 그렇게 죽이고 싶거든 차라리 그냥 죽여 버리는 것이 옳지…….”

하고들 모두 안 될 일이라 생각하고, 안 씨가 죽게 된 것을 슬퍼하였습니다. 집안 사람들은 울며불며 난리난 집 같은데, 안 씨는 이틀 지난 뒤에 그냥 들어가서 목을 베어 달라고 하기로 결심하고 음식도 자시지 않고 죽은 듯이 누워 있을 뿐이었습니다.

그 날이 지나고, 그 이튿날이 또 지나고, 다음 다음 날 아침때였습니다.

이제 이 날만 지나면 안 씨는 죽게 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날 아침에, 안 씨의 외딸 열세 살 된 소녀가 자기 방에서 튀어나와서 아버님 방으로 뛰어가더니,

“아버님, 제가 이틀 동안 그 생각을 하다가 이제 좋은 꾀를 생각하였사오니, 아버지께서는 인제 염려 마시고 일어나셔서 기운을 차리십시오.”

하고, 시원스럽게 나섰습니다.

여러분, 이 귀신도 행하지 못할 어려운 문제를 열세 살 먹은 소녀가 어떻게 해결하였겠습니까? 이 이야기의 끝을 듣기 전에(책장을 덮고) 생각해 보십시오.

소녀는 그 날 저녁때 대궐 임금님 앞에 나왔습니다.

“아버님 대신에 소녀가 온 것을 용서하신다면 가지고 온 것을 드리겠습니다.”

하니까, 임금은 마음에 퍽 신기하여,

“용서하마. 제일 첫째, 너는 낮도 밤도 아닌 때, 옷 아닌 옷을 입고, 말 아닌 말을 타고 왔느냐?”

하고 물었습니다.

“예, 지금 해가 막 졌으니 낮은 아니요, 아직 어둡지 아니한 황혼시이오니 낮도 밤도 아닌 때 아닙니까?”

“응, 그것은 맞았다. 옷 아닌 옷은?”

“보시는 바와 같이 이렇게 그물을 휘감고 왔으니, 그물이 옷은 아니로되 몸을 가렸으니 옷 아닌 옷이 아닙니까?”

“허허, 그것도 맞았다. 또 그 다음엔?”

“저기 제가 타고 온 것을 보십시오. 노마(당나귀)를 타고 왔으니, 말은 아니로되 역시 말의 한 종류니 말 아닌 말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허, 그것 참 신통하게 생각했구나! 그래 이젠 정작 선물 아닌 선물을 가지고 왔느냐? 선물 아닌 선물?”

임금님 생각에는 다른 것은 다 잘 했어도, 선물 아닌 선물이야 이 세상에 있을 리가 없으니까, 그것은 못 가져왔으리라 하였습니다.

“예, 가져왔습니다. 옜습니다.”

하고 임금님의 앞으로 바짝 나서서, 무언지 손아귀에 쥔 것을 임금님 손에 꼭 쥐어 주면서,

“자아, 꼭 받으셔요. 자아, 이젠 분명히 받으셨지요?”

합니다.

임금님은 무언지 조그만 것을 손 속에 받아 들고 속으로, ‘이것이 무엇일꼬?’ 하면서,

“분명히 받긴 받았다. 그러나 선물 아닌 선물인지 이제 보아야지 알지.”

하면서 그 손에 받아든 것을 펴 보았습니다. 손을 펴니까 손 속에 있던 것이 별안간에 후루룩 하늘로 날아 달아나므로 깜짝 놀라 쳐다보니까 조그마한 새새끼였습니다. 임금님이 하도 어이가 없어 입을 벌리고,

“이게 어디 선물이냐?”

하였습니다. 소녀는 생글생글 웃으면서,

“그러게 선물 아닌 선물이지요. 갖다 드렸으니, 선물은 선물이오, 달아나고 말았으니 선물이 아닌즉, 그것이 선물 아닌 선물이 아니고 무엇입니까? 그렇지 않습니까? 이젠 우리 아버지는 살려 주실 터이지요.”

“허 참, 그거 신통하다! 살려 주고말고, 너같이 신통한 사람의 아버지를 안 살려 주겠니? 허 참, 신통하다.”

하면서, 오히려 마음이 기뻐서 좋아하였습니다.

그래 안 씨를 곧 청하여 자기가 잘못하였노라 사과하고 그 소녀와 자기의 아들 왕자와 혼인하기로 약속하였습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