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어운 조화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일은봄 말업는 한울은
한숨을 지여보아도 나즌텬정과가티 가위만눌린다.
낫고도놉흔 그한울로
솔개한마리가 제비가되여
「서울장안」우에서 점은쇠북을탁고 ᄯᅥ도라다니니
비웃는듯 세상을 조상하는가보다
일은봄 힘업는 이ᄯᅡᆼ은
발버둥을 쳐보아도 죽은무덤과가티 가위만눌린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5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