셩경젼셔/요나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일쟝[편집]

여호와의 말ᄉᆞᆷ이 아밋대의 아ᄃᆞᆯ 요나의게 림ᄒᆞ야 닐ᄋᆞ샤ᄃᆡ

너는 니러나 그 큰 셩읍 니느웨로 가셔 쳐셔 광포ᄒᆞ라 대개 그 악독ᄒᆞᆷ이 내 압헤 샹달ᄒᆞ엿다 ᄒᆞ시거ᄂᆞᆯ

그러나 요나가 니러나 다시스로 도망ᄒᆞ야 여호와의 낫츨 피ᄒᆞ려ᄒᆞ야 욥바로 ᄂᆞ려가셔 맛ᄎᆞᆷ ᄒᆞᆫ ᄇᆡ를 맛나니 다시스로 가ᄂᆞᆫ지라 션가를 주고 ᄇᆡ에 올나 ᄒᆞᆷᄭᅴ 다시스로 가셔 여호와의 낫츨 피ᄒᆞ려ᄒᆞ더니

여호와ᄭᅴ셔 대풍을 바다 우에 ᄂᆞ리시매 바다 가온ᄃᆡ 포풍이 대작ᄒᆞ야 ᄇᆡ가 거위 파션ᄒᆞ게 된지라

사공이 두려워ᄒᆞ야 사ᄅᆞᆷ이 각기 그 신을 부르고 ᄯᅩ ᄇᆡ 가온ᄃᆡ 물건을 바다에 던져 ᄇᆡ를 가ᄇᆞ얍게 ᄒᆞ되 오직 요나는 ᄇᆡ 밋층에 ᄂᆞ려가셔 누어 ᄃᆞᆯ게 자거ᄂᆞᆯ

함쟝이 나아가 닐ᄋᆞᄃᆡ 자ᄂᆞᆫ쟈여 엇짐이냐 니러나 네 하ᄂᆞ님ᄭᅴ 구ᄒᆞ라 혹 하ᄂᆞ님이 우리를 ᄉᆡᆼ각ᄒᆞ샤 망ᄒᆞ지안케 ᄒᆞ시리라 ᄒᆞᄂᆞᆫ지라

뎌희가 서로 말ᄒᆞᄃᆡ 자 우리가 졔비를 ᄲᅩᆸ아 이 ᄌᆡ앙이 누구로 인ᄒᆞ야 우리의게 림ᅙᆞᆫ 거슬 알자 ᄒᆞ고 드ᄃᆡ여 졔비를 ᄲᅩᆸ으니 졔비가 요나의게 밋치거ᄂᆞᆯ

뎌희가 ᄀᆞᆯᄋᆞᄃᆡ 쳥컨대 이 ᄌᆡ앙이 뉘 연고로 우리의게 림ᄒᆞᆫ 거슬 고ᄒᆞ라 네 ᄉᆡᆼ업이 무어시며 네가 어ᄃᆡ셔 왓스며 네 고향이 어ᄃᆡ며 어ᄂᆞ 족쇽의게 쇽ᄒᆞᆫ 사ᄅᆞᆷ이냐 ᄒᆞ니

뎌가 ᄃᆡ답ᄒᆞᄃᆡ 나는 히브리 사ᄅᆞᆷ이오 바다와 륙디를 지으신 하ᄂᆞᆯ의 신 여호와를 두려워 ᄒᆞ노라 ᄒᆞ매

이에 그 사ᄅᆞᆷ이 심히 두려워ᄒᆞ야 닐ᄋᆞᄃᆡ 네가 엇지ᄒᆞ야 이러케 ᄒᆡᆼᄒᆞᄂᆞ냐 대개 그 사ᄅᆞᆷ이 뎌가 여호와의 낫츨 피ᄒᆞᄂᆞᆫ 줄 앎이니 이는 임의 뎌희게 고ᄒᆞᆷ이라 〇

十一 무리가 닐ᄋᆞᄃᆡ 우리가 너를 엇더케 ᄒᆞ여야 바다이 안졍ᄒᆞ겟ᄂᆞ냐 대개 바다의 파도가 졈졈 더 흉용ᄒᆞᆷ이라

十二 뎌가 ᄃᆡ답ᄒᆞᄃᆡ 나를 ᄎᆔᄒᆞ야 바다에 던지라 그리ᄒᆞ면 바다가 너희를 위ᄒᆞ야 안졍ᄒᆞ리니 대개 너희가 이 큰 폭풍을 맛난 거시 나의 연고인줄 아노라 ᄒᆞ나

十三 그러나 그 사ᄅᆞᆷ이 오히려 로를 저어 ᄇᆡ를 도로 륙디에 대고져ᄒᆞ되 능히 못ᄒᆞᄂᆞᆫ거슨 바다가 졈졈 더 흉용ᄒᆞ야 거ᄉᆞ림이라

十四 이럼으로 무리가 여호와ᄭᅴ 부르지져 ᄀᆞᆯᄋᆞᄃᆡ 여호와여 구ᄒᆞ고 구ᄒᆞ노니 이 사ᄅᆞᆷ의 ᄉᆡᆼ명을 인ᄒᆞ야 우리를 멸망케 ᄒᆞ지마옵시며 무죄ᄒᆞᆫ 피를 우리의게 돌니지마옵쇼셔 대개 쥬 여호와ᄭᅴ셔 ᄌᆞ긔의 ᄯᅳᆺ 대로 ᄒᆡᆼᄒᆞ심이로소이다

十五 무리가 드ᄃᆡ여 요나를 ᄎᆔᄒᆞ야 바다에 던지니 바다의 파도가 곳 긋치거ᄂᆞᆯ

十六 이에 그 사ᄅᆞᆷ이 여호와를 심히 두려워ᄒᆞ야 졔물을 여호와ᄭᅴ 드리고 소원을 일우ᄂᆞᆫ ᄆᆡᆼ쎼를 세우니라

十七 여호와ᄭᅴ셔 임의 큰 고리를 예비ᄒᆞ셧다가 요나를 삼키게 ᄒᆞ시니 요나가 고기 ᄇᆡ에셔 삼일 삼야를 지내니라

이쟝[편집]

그 ᄯᅢ에 요나가 고기 ᄇᆡ 속에셔 그 하ᄂᆞ님 여호와ᄭᅴ 긔도ᄒᆞ야

ᄀᆞᆯᄋᆞᄃᆡ
내가 밧ᄂᆞᆫ 고난을 인ᄒᆞ야 불너 여호와ᄭᅴ 알외오니 내게 ᄃᆡ답ᄒᆞ시고 음부 ᄀᆞᆺ흔 ᄇᆡ 속에셔 부르지지오니 나의 음셩을 드르셧ᄂᆞ이다

쥬ᄭᅴ셔 나를 깁흔 가온ᄃᆡ 던지셧스니 곳 바다 가온ᄃᆡ라 바다 물이 나를 에워쌋고 쥬의 파도와 큰 물결이 다 내 우에 넘치ᄂᆞ이다

내가 ᄀᆞᆯᄋᆞᄃᆡ 내가 쥬의 목젼에셔 ᄶᅩᆺ겨낫ᄉᆞ오나 그러나 다시 쥬의 셩뎐을 ᄇᆞ라보겟ᄂᆞ이다

물이 나를 에워쌋스매 내 ᄉᆡᆼ명이 위ᄐᆡᄒᆞ옵고 깁흔 바다이 ᄉᆞ면으로 나를 에웟고 바다 풀이 내 머리를 쌋ᄂᆞ이다

내가 산 밋흐로 ᄂᆞ려가매 ᄯᅡ의 문빗쟝이 걸녀 나를 영원토록 가도앗ᄉᆞ오나 그러나 나의 하ᄂᆞ님 여호와 내 쥬ᄭᅴ셔 내 ᄉᆡᆼ명을 건져 멸망에셔 버셔나게 ᄒᆞ셧ᄂᆞ이다

내 령혼이 내 속에셔 피곤ᄒᆞᆯ ᄯᅢ에 여호와를 긔억ᄒᆞ오매 내 긔도가 쥬 압헤 드러가 쥬의 셩뎐에 니르럿ᄂᆞ이다

므릇 헛된 거즛 신을 셤기ᄂᆞᆫ쟈는 ᄌᆞ긔의게 베프신 긍휼을 ᄇᆞ렷스나

그러나 내가 감샤ᄒᆞᄂᆞᆫ 음셩으로 쥬ᄭᅴ 졔ᄉᆞ를 드리고 나의 소원이 잇서 ᄆᆡᆼ셰ᄒᆞᆫ 거슬 갑겟ᄉᆞ오니 구원은 여호와ᄭᅴ 쇽ᄒᆞᆷ이로소이다
하더라 〇

여호와ᄭᅴ셔 그 고기를 명ᄒᆞ샤 요나를 륙디에 토ᄒᆞ게 ᄒᆞ시니라

삼쟝[편집]

여호와의 말ᄉᆞᆷ이 두번재 요나의게 림ᄒᆞ야 닐ᄋᆞ샤ᄃᆡ

니러나 그 큰 셩읍 니느웨로 가셔 내가 네게 명ᄒᆞᆫ 말을 광포ᄒᆞ라 ᄒᆞ시거ᄂᆞᆯ

요나가 드ᄃᆡ여 니러나 여호와의 말ᄉᆞᆷ 대로 니느웨로 가니라 니느웨는 지극히 큰 셩읍이니 쥬희가 삼일 길이라

요나가 ᄒᆡᆼᄒᆞ야 그 셩읍에 드러가 ᄒᆞ로 길을 ᄒᆡᆼᄒᆞ며 웨쳐 ᄀᆞᆯᄋᆞᄃᆡ ᄉᆞ십일 후면 니느웨가 반ᄃᆞ시 문허지리라 ᄒᆞ니

니느웨 ᄇᆡᆨ셩이 하ᄂᆞ님을 밋고 나와셔 금식ᄒᆞ기를 광고ᄒᆞ고 무론 대쇼ᄒᆞ고 굵은 뵈옷을 닙은지라

그 소문이 니느웨 왕의게 들니매 왕이 드ᄃᆡ여 보좌에셔 니러나 몸에 죠복을 벗고 굵은 뵈옷을 닙고 ᄌᆡ에 안져

그 대신으로 더브러 죠셔를 ᄂᆞ려 니느웨에 광고ᄒᆞ야 닐ᄋᆞᄃᆡ 혹 사ᄅᆞᆷ이나 즘ᄉᆡᆼ이나 소 ᄯᅦ나 양 ᄯᅦ가 아모 것도 먹지말지니 먹이지말며 물도 마시우지말나

사ᄅᆞᆷ과 즘ᄉᆡᆼ이 다 굵은 뵈 옷을 닙고 힘써 여호와를 부르지지며 각기 악ᄒᆞᆫ 길과 밋 손으로 ᄒᆡᆼᄒᆞᆫ 강포ᄒᆞᆷ을 ᄯᅥ나라

하ᄂᆞ님이 혹 도리켜 뉘웃치시고 그 진노를 긋치샤 우리를 멸망치아니ᄒᆞ실넌지 누가 알겟ᄂᆞ냐 ᄒᆞ니

이에 하ᄂᆞ님이 그 ᄒᆡᆼ위를 감찰ᄒᆞ시매 도리켜 그 악ᄒᆞᆫ 길을 ᄯᅥ난줄 알으시고 뉘웃치샤 뎨희게 ᄂᆞ리겟다 말ᄉᆞᆷᄒᆞᆫ ᄌᆡ앙을 ᄂᆞ리지아니ᄒᆞ시니라

사쟝[편집]

이 일을 요나가 심히 깃버ᄒᆞ지아니ᄒᆞ고 극히 노ᄒᆞ야

여호와ᄭᅴ 긔도ᄒᆞ야 ᄀᆞᆯᄋᆞᄃᆡ 여호와여 이제 구ᄒᆞ오니 내가 고국에 잇슬 ᄯᅢ에 엇지 이 일을 몬져 말ᄉᆞᆷᄒᆞ지아니ᄒᆞ엿ᄂᆞ잇가 이럼으로 내가 몬져 다시스로 도망ᄒᆞ려ᄒᆞ엿ᄉᆞ오니 대개 내가 알거니와 쥬는 은혜롭고 긍휼히 녁이시ᄂᆞᆫ 하ᄂᆞ님이시오 노ᄒᆞ기를 더ᄃᆡᄒᆞ시고 크게 ᄌᆞ비를 발ᄒᆞ샤 ᄌᆡ앙 주시기를 스ᄉᆞ로 뉘웃치ᄂᆞᆫ쟈로소이다

여호와여 이제 구ᄒᆞ오니 내 ᄉᆡᆼ명을 졔ᄒᆞ야 ᄇᆞ리쇼셔 대개 내가 죽ᄂᆞᆫ 거시 사ᄂᆞᆫ 것보다 더욱 됴흐니이다 ᄒᆞ니

여호와ᄭᅴ셔 닐ᄋᆞ샤ᄃᆡ 네 셩냄이 엇지 합당ᄒᆞ냐 ᄒᆞ시거ᄂᆞᆯ

요나가 셩읍에셔 나가 그 셩읍 동편에 안즐ᄉᆡ 거긔셔 ᄌᆞ긔를 위ᄒᆞ야 쟝막을 ᄆᆞᆫ들고 그 그늘 아래 안져셔 셩읍이 엇더케 되ᄂᆞᆫ 거슬 보고져ᄒᆞ더니

하ᄂᆞ님 여호와ᄭᅴ셔 ᄒᆞᆫ 박넝쿨을 예비ᄒᆞ샤 요나 우으로 오르게 ᄒᆞ샤 그 머리 우에 그늘이 져셔 괴로옴을 면ᄒᆞ게 ᄒᆞ시매 이럼으로 요나가 박넝쿨을 인ᄒᆞ야 심히 깃버ᄒᆞ더니

하ᄂᆞ님ᄭᅴ셔 버러지 ᄒᆞ나를 예비ᄒᆞ샤 잇흔 날 아ᄎᆞᆷ에 그 박넝쿨을 씹게 ᄒᆞ시니 곳 시든지라

ᄒᆡ가 ᄯᅳᆯ ᄯᅢ에 하ᄂᆞ님ᄭᅴ셔 ᄯᅳ거운 동풍을 예비ᄒᆞ시며 ᄒᆡ가 요나의 머리에 ᄶᅩ이게 ᄒᆞ시니 요나가 피곤ᄒᆞ야 ᄌᆞ긔가 죽기를 구ᄒᆞ야 ᄀᆞᆯᄋᆞᄃᆡ 내가 죽ᄂᆞᆫ 거시 사ᄂᆞᆫ 것보다 더욱 됴흐니이다 ᄒᆞ거ᄂᆞᆯ

하ᄂᆞ님ᄭᅴ셔 요나의게 닐ᄋᆞ샤ᄃᆡ 네가 이 박넝쿨노 인ᄒᆞ야 셩냄이 엇지 합당ᄒᆞ냐 ᄃᆡ답ᄒᆞᄃᆡ 내가 셩내기를 죽기ᄭᆞ지 ᄒᆞᄂᆞᆫ거시 합당ᄒᆞ니이다

여호와ᄭᅴ셔 ᄀᆞᆯᄋᆞ샤ᄃᆡ 네가 슈고도 아니ᄒᆞ고 ᄯᅩᄒᆞᆫ ᄇᆡ양도아니ᄒᆞ고 ᄒᆞ로 밤에 낫다가 ᄒᆞ로 밤에 망ᄒᆞᄂᆞᆫ 이 박넝쿨을 ᄋᆡ셕히 녁이거든

十一 ᄒᆞ믈며 내가 엇지 이 큰 셩읍 니느웨를 ᄋᆡ셕히 녁이지아니ᄒᆞ겟ᄂᆞ냐 그 즁에 십이만여명이 잇스니 능히 좌우를 분변치못ᄒᆞᄂᆞᆫ쟈요 ᄯᅩ 륙츅이 만히 잇ᄂᆞ니라 ᄒᆞ시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