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아침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침


휙, 휙, 휙,
소꼬리가 부드러운 채찍질로
어둠을 쫓아,
캄, 캄, 어둠이 깊다깊다 밝으오.

이제 이 洞里의 아침이
풀살 오른 소엉덩이처럼 푸드오.
이 洞里 콩죽 먹은 사람들이
땀물을 뿌려 이 여름을 길렀오.
잎, 잎, 풀잎마다 땀방울이 맺혔오.

구김살 없는 이 아침을
深呼吸하오 또 하오.

一九三六